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광주·전남
전남도, 코로나19 재택치료자 8월부터 대면 진료로 전환호흡기환자진료센터 중심…진단․검사․치료 체계로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28 19:47
  • 댓글 0
전남도 청사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8월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가 호흡환자기진료센터 중심 대응체계로 전환된다.

전라남도는 그동안 코로나19 환자 재택치료를 일반관리군과 집중관리군으로 구분하고, 60세 이상 혹은 면역저하자 등 집중관리가 필요한 환자 중심으로 관리의료기관에서 건강모니터링 하도록 했다.

그러나 8월부터는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한다. 이는 정부 방침에 따른 것으로, 유증상자가 가까운 동네 의료기관에 방문해 코로나19 검사와 치료제 처방, 진료를 신속하게 받도록 편의성을 높인 것이다.

코로나19 진단부터 치료까지 일반 의료체계 내에서 일상적으로 진료가 이뤄지는 이른바 ‘코로나19로부터 일상 회복’에 한 걸음 더 다가갈 것으로 기대된다.

전남지역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468개소다. 이 중 대면진료부터 검사·치료·치료제 처방까지 한 번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231개소며 향후 300개소 이상까지 단계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문권옥 전남도 감염병관리과장은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방역 대응 목표는 일상 회복을 유지하면서 위중증·사망 등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다’라며, ‘전 도민 50세 이상 4차 예방접종과 고위험 확진자 중증화 예방을 위해, 먹는 치료제 적극 처방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