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영화
'한산: 용의 출현', 해군 장병들과 독도함 시사회 개최… 예매량 12만 장 돌파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24 16:00
  • 댓글 0
지난 22일 금요일 밤 8시 국내 최대 규모의 해군 함정인 독도함에서 열린 함상 시사회 현장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이 지난 22일 금요일 최대 규모의 해군 함정인 독도함에서 함상 시사회를 개최한 데 이어, 사전예매율 12만 장을 돌파하며 관객들의 기대를 모았다.

국내 최대 규모의 해군 함정인 독도함에서 700 여명의 국군 장병들과 관객들이 함께 한 이번 시사회에서는 한산 대첩 430주년을 맞이하여 특별하게 가진 자리였다. 감독과 배우들은 이번 시사회를 통해 직접 독도함에서 국군 장병들과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명량해전 5년 전, 진군 중인 왜군을 상대로 조선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전략과 패기로 뭉친 이순신 장군과 조선 수군의 ‘한산해전’을 그린 전쟁 액션 대작.

김한민 감독은 “영화 개봉전 독도함에서 배우들과 시사회를 가져서 하늘의 천운이고 장병들과 함께해서 감격스럽다”라며 소감을 나눴다. 배우들의 소감도 이어졌다. 참석한 여러 배우 중 이순신 장군 역의 박해일은 “해군장병분들과 독도함이 대한민국을 지켜주셔서 감사하고 ‘한산: 용의 출현’을 통해 이순신 장군 기운을 듬뿍 받아 가시길 바랍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와키자카 역의 변요한은 “영화가 정말 재밌으니 재밌게 봐주셨으면 좋겠고 오늘 유익한 시간이 되셨으면 한다”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밝혔다. 무대인사 말미 감독과 배우, 700병의 장병들은 "우리의 바다는 우리가 지킨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성황리에 상영을 시작했다.

한편 이번 시사회에는 감독과 배우들이 국군 장병들과 함께 영화를 관람해서 눈길을 끌었다. 2시간 9분동안의 상영이 끝난 후 700 여명의 국군 장병의 환호와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시사회를 진행할 수록 폭발적 반응을 얻고 있어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27일 개봉을 3일 앞두고 사전예매율 12만 장을 돌파하며 전체 예매율 1위에 올랐다. 본격적인 흥행 신호탄을 울린 ‘한산: 용의 출현’은 최근 4년만에 최단 시간 사전 예매율 기록을 달성하며 올 여름 최고 흥행작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는 역대 최고 흥행작 ‘명량’(2014)의 예매 기록도 가뿐히 넘은 기록이다.

전체 예매율 1위를 기록, 이순신 장군의 정신과 압도적 승리의 기쁨을 나눈 영화 ‘한산: 용의 출현’은 오는 27일 개봉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