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넷플릭스 '더 글로리' 캐스팅 공개...김은숙 작가·송혜교 주연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24 13:45
  • 댓글 0
넷플릭스 시리즈 '더 글로리' 캐스팅 (왼쪽부터 시계방향) 배우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정성일, 박성훈, 염혜란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넷플릭스가 김은숙 작가와 안길호 감독이 의기투합한 ‘더 글로리’의 제작을 확정하고 캐스팅 라인업을 공개했다.

드라마 ‘더 킹: 영원의 군주’, ‘미스터 션샤인’, ‘도깨비’, ‘태양의 후예’, ‘상속자들’, ‘신사의 품격’, ‘시크릿 가든’, ‘파리의 연인’ 등 매 작품 신드롬을 일으킨 자타공인 로맨스의 대가 김은숙 작가가 차기작으로 로맨스가 아닌 복수극 ‘더 글로리’를 준비 중이라는 소식이 전해졌다.

‘더 글로리’는 유년 시절 폭력으로 영혼까지 부서진 한 여자가 온 생을 걸어 치밀하게 준비한 처절한 복수와 그 소용돌이에 빠져드는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김은숙 작가의 새로운 이야기는 ‘해피니스’, ‘청춘기록’, ‘WATCHER(왓쳐)’,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비밀의 숲’ 등 장르물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여준 안길호 감독의 연출로 완성된다. 김은숙 작가와 장르물의 대가 안길호 감독의 합작이 어떤 결과를 낳을지, 다시 한번 전 세계를 뒤흔들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은숙 작가의 신작에 송혜교, 이도현, 임지연, 염혜란, 박성훈, 정성일이 출연을 확정하며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을 완성했다.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남자친구’, ‘태양의 후예’,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 매 작품 섬세하고 깊이 있는 연기로 최고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송혜교가 문동은 역을 맡아 ‘태양의 후예’ 이후 다시 한번 김은숙 작가와 호흡을 맞춘다.

문동은은 끔찍한 학교폭력의 피해자로 가해자와 방관자 모두를 향해 온 생을 걸고 복수를 계획하는 인물이다. 분노와 증오로 빛 한 점 없는 극야의 시간을 버텨온 문동은으로 첫 장르극에 도전한 송혜교의 파격 변신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넷플릭스 시리즈 ‘스위트홈’에 이어 ‘오월의 청춘’, ‘멜랑꼴리아’까지 탄탄한 연기력으로 대세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이도현은 비밀스러운 사연을 지닌 주여정으로 분한다. 매 작품 성장하며 놀라운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던 이도현이 밝은 모습 뒤 복잡한 내면을 감춘 주여정을 어떻게 그려낼지 궁금증을 키운다.

드라마 ‘장미맨션’, ‘웰컴2라이프’, 영화 ‘유체이탈자’, ‘타짜: 원 아이드 잭’ 등 다양한 캐릭터로 이미지를 변주하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선보여온 임지연은 과거 학교폭력의 주동자이자 백야의 시간으로 살아온 박연진 역을 맡았다. 그늘 한 점 없이 완벽해 보이는 일생을 살아온 박연진은 부메랑이 되어 자신의 목을 조여오는 과거의 그늘로부터 소중한 것들을 지키기 위해 맞선다.

예상을 벗어난 신선한 캐스팅 조합과 베테랑 제작진의 만남으로 주목받고 있는 ‘더 글로리’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