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건강
‘원숭이두창’ 진단검사 전국 지자체로 확대“정확한 진단검사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협력할 것”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21 16:4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질병관리청은 전국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서 원숭이두창 검사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전광판에 원숭이두창 감염병 주의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016년에 원숭이두창 검사법을 확립하였으며, 금년도에 유럽을 중심으로 원숭이두창이 유행하자, 원숭이두창 환자의 검사가 즉시 가능하도록 검사체계를 정비하여, 독일에서 입국한 내국인 1인을 신속히 확진한 바 있다.

이번 전국적 진단검사 확대는 지역사회 확진자 발생을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현재는 원숭이두창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검체를 채취하여 질병관리청으로 보내야 한다. 지난 11일부터는 각 지역에서 발생하는 의심환자의 검사는 지자체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하게 된다.

질병관리청은 진단검사 확대에 앞서 지자체에서 정확한 검사가 이루어지도록, 전국 보건환경연구원을 대상으로 검사법 교육을 실시하고 검사능력을 확인하기 위한 평가도 완료하여, 보건환경연구원을 통한 전국 검사망 구축이 현재 완료됐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이번 전국적 진단검사 확대를 통해 더욱 신속하게 국내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자체에서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검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협력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숭이두창#진단검사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