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관중 간 폭행 사건 가해자, K리그 전체 경기장 영구 출입금지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12 15:16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FC서울 팬을 폭행해 물의를 빚은 수원 삼성 팬이 K리그 전체 경기장 영구 출입금지 조치가 취해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은 지난달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 FC서울 경기가 끝난 후 경기장 인근에서 발생한 관중 간 폭행사건 관련 후속조치를 12일 발표했다.

상대팀 응원 팬을 폭행한 가해자 1명에 대해서는 K리그 전체 경기장 영구 출입금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폭행 가해자가 소속된 응원 소모임 '스컬크루'에 대해서는 단체 해산 및 경기장 내 집단 활동 금지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사건 당시 폭행 현장 주위에 있던 복수의 인원 중 향후 경찰 수사를 통해 폭행 방조나 피해자 위협 행위를 한 것이 확인되는 사람에 대해서는 그 결과에 따라 경기장 출입금지 조치 등을 취하기로 했다.

연맹은 수원 구단에 위 사람들로부터 출입금지 관련 본인 동의서 등을 제출받을 의무를 부과했다. 또한 수원 구단에는 향후 홈경기 경호인력 증원 및 경기장 외곽 순찰, 시즌 잔여 홈경기에서 원정팀 응원팬 환영 메시지와 응원문화 개선 메시지 상시 표출 등 의무도 부과하기로 했다.

연맹은 앞으로 K리그 내 폭력적 응원문화 근절을 위해 향후 경기장 출입금지, 형사고발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는 한편, 건전하고 성숙한 응원문화 정착을 위해 각 구단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