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 광주·전남
보성군 율포솔밭해수욕장 9일 개장, 손님맞이 분주8월 28일까지…1㎞ 은빛모래 해변, 해송 숲, 미네랄 풍부 천연갯벌 등 인기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07 11:12
  • 댓글 0
보성 율포솔밭해수욕장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보성군의 대표 여름 피서지인 율포솔밭해수욕장이 오는 9일부터 개장한다.

보성군은 해수욕장 개장을 앞두고 편의시설 정비와 안전시설 점검 등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해수욕장 개장 기간은 7월 9일부터 8월 28일까지다.

율포솔밭해수욕장은 맑은 바람과 소나무 숲, 은빛모래, 해수녹차센터 등 유서 깊고 다양한 피서 문화를 즐길 수 있고, 광주광역시에서 가장 가까운 바다로 많은 피서객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해수욕장 인근에는 율포해수녹차센터를 비롯해 회천수산물위판장, 보성비봉공룡공원, 비봉마리나, 바다낚시공원 등 다양한 즐길거리가 갖춰져 있다. 또한, 보성의 대표 관광지인 차밭과 봇재, 한국차박물관 등 관광명소 진출이 용이하다. 

특히, 보성군에서 직영으로 운영하고 있는 율포해수녹차센터는 3층에서 바다를 바라보며 노천욕을 즐길 수 있으며, 아쿠아토닉, 놀이방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지하 120m에서 끌어올린 청정 암반해수와 녹차를 이용한 목욕장을 운영하고 있어, 야외 물놀이 후 목욕까지 한 번에 할 수 있어 가족 단위로 즐겨 찾는 장소다. 매주 토요일 오후 1시에는 센터 광장에서 신명나는 국악 버스킹 공연도 준비돼 있다. 

군 관계자는 “율포솔밭해수욕장은 입장료와 주차비를 받지 않고 야영장 이용도 자유로운 만큼 계절에 구애받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며 “쾌적한 휴양지를 위해 안전관리 종합상황실 운영과 수시로 시설점검, 방역활동 등으로 피서지 안전과 청결유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율포솔밭해수욕장은 2012년 국토해양부 ‘전국 3대 우수 해변’, 2016년 해양수산부 선정 ‘여름 바다여행지 10선’으로 선정된 바 있으며, 1㎞에 이르는 은빛모래 해변과 수령 60여년 된 해송 숲, 미네랄이 풍부한 천연갯벌을 자랑하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