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비즈니스 컴퍼니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디자인 해외매체 호평선형 디자인으로 전면부 낮게 해 공기저항 낮춘 점 높이 평가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7.06 16:53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현대자동차의 두 번째 전용 전기차이자 첫 세단형 전기차인 아이오닉6의 디자인에 대해 해외 언론매체와 소비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6.

4일 현대차그룹 미디어채널인 HMG저널에 따르면 아이오닉6에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바탕으로 현대차의 전기 콘셉트카 ‘프로페시’의 디자인이 대거 적용됐다.

특히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유선형 디자인을 뜻하는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 적용으로 외관과 기능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먼저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아이오닉6의 디자인과 관련해 “앞머리는 한껏 웅크려 있고, 지붕도 평평하다”며 “그 결과 양산차 중 최고 수준의 공기역학 성능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지 ‘카앤드라이버’는 “현대차는 프로페시 콘셉트카의 매끈한 디자인으로 미래를 예언했다”며 “그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한 아이오닉6은 복고적인 모습과 미래적인 모습을 명확하게 드러내고 있다”고 호평했다.

미국의 온라인 자동차 매체 ‘카버즈’도 “큰 성공을 거둔 아이오닉5의 다음 모델이 어떤 모습일지 매우 궁금하다”며 “현대차는 아이오닉6를 통해 디자인의 새로운 흐름을 찾은 것 같다”고 치켜세웠다.

해외 언론매체들은 전기차의 특성상 차체 아래쪽에 배터리가 탑재되는데도 아이오닉6가 유선형 디자인으로 전면부를 낮게 해 공기저항은 낮춘 점을 높게 평가했다. 또 누에고치형 콘셉트로 안락한 실내공간을 제공하는 점도 이들 매체의 호평을 끌어냈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 매체 ‘탑기어’는 “유선형 디자인은 미적으로 훌륭하지만, 제작이 어렵다”며 “하지만 아이오닉6의 디자인은 유선형을 잘 유지하면서 뛰어난 공기저항 계수까지 자랑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유선형 모양은 한때 공상과학 소설의 한 분야였지만 (아이오닉6가 보여준) 극도의 공기역학적 매끈함은 전기차의 효율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독일의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도 “아이오닉6가 긴 휠베이스를 갖췄다는 것은 실내와 뒷좌석에 많은 공간이 있다는 뜻”며 “탑승자들은 실내에서 거실에 있는 것 같은 안전함을 느낄 것 같다”고 언급했다. 해외 소비자들도 아이오닉6의 디자인에 높은 점수를 줬다.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 등의 평가란에는 “아이오닉6은 테슬라 모델 3보다 훨씬 더 좋아 보이고, 품질 면에서도 테슬라를 넘어설 것”, “미래지향적, 레트로, 공기역학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이 하나로 결합됐다” 등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아이오닉6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