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오피셜] '파검의 피니셔' 무고사, 인천 떠나 비셀 고베로 이적..."인천 팬에게 감사"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6.30 12:30
  • 댓글 0
비셀 고베로 이적하는 무고사 (사진=인천 유나이티드)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파검의 피니셔’ 무고사가 인천을 떠난다.

인천 유나이니티드는 무고사가 일본 J1리그 비셀 고베로 떠나게 됐다고 30일 밝혔다.   

2018시즌 인천에 입단한 무고사는 5시즌 동안 128경기에 출전, 68득점 10도움을 기록하며 팀 공격의 중추적인 역할을 맡았고 2020시즌 9월, 2022시즌 2~3월과 4월에 각각 K리그1 이달의 선수상을 받으면서 팀을 넘어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2019~2021시즌 3년 연속 K리그 시즌 베스트11 공격수 부문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올 시즌에는 18경기에서 14골을 터뜨리며 K리그1 득점 랭킹 1위를 달리고 있다.

무고사는 인천과 몬테네그로 국가대표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2018년 몬테네그로 올해의 선수상 2위, 2019년 몬테네그로 올해의 선수상 1위를 각각 차지하며 자국에서도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번 이적은 바이아웃 조항이 발동되면서 추진됐다. 인천 구단은 리그 최고 대우를 약속했지만,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선수의 의지를 겸허히 받아들이게 됐다.

이로써 지난 25일 FC서울과의 18라운드 원정경기가 인천 소속으로 뛴 마지막 경기가 되었으며, 무고사는 비자 업무가 마무리되는 대로 일본으로 출국하여 메디컬테스트, 본 계약 체결 등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무고사는 “지난 4년 반 동안의 모든 일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간다. 이번 J리그로의 이적은 너무나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나와 가족의 미래를 위해 선택하게 됐다”면서 “인천은 나의 제2의 고향이다. 도시, 팬, 구단 모두가 최고의 기억으로 남을 것 같다. 인천 팬들에게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 구단은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무고사와의 송별회 자리를 별도로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한 세부 내용은 추후 구단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 채널 등을 통해 별도 공지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