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전시 공연
피아니스트 임윤찬, 美반클라이번 피아노콩쿠르 역대 최연소 우승1위 금메달, 청중상, 비벌리스미스테일러 어워드 3관왕 기염
  • 박영선 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6.19 13:26
  • 댓글 0
반 클라이번 콩쿠르에서 연주하는 임윤찬 (사진=연합뉴스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기자] 피아니스트 임윤찬(18·한국예술종합학교)이 세계적 권위의 피아노 경연대회인 미국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미 텍사스주 포트워스에서 폐막한 제16회 반 클라이번 콩쿠르 최종라운드에서 임윤찬이 최고 점수를 얻어 1위(금메달)를 차지했다. 2위는 러시아의 안나 지니시네(31), 3위는 우크라이나의 드미트로 초니(28)가 차지했다. 임윤찬의 기록은 이 대회 역사상 최연소 우승이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는 냉전 시절이던 1958년 소련에서 열린 제1회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에서 우승해 일약 '미국의 영웅'으로 떠오른 미국의 피아니스트 반 클라이번(1934~2013)을 기리는 대회로, 올해로 창설 60주년을 맞았다. 세계 3대 음악경연대회로 꼽히는 쇼팽 콩쿠르, 차이콥스키 콩쿠르,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에 버금가는 권위를 인정받는 북미의 대표 피아노 콩쿠르다.

임윤찬은 전 세계 클래식 팬 3만명이 참여한 인기투표 집계 결과에 따라 청중상도 받았다. 또 현대곡을 가장 잘 연주한 경연자에게 주는 비벌리스미스테일러 어워드까지 차지해 3관왕에 오르는 기염을 쏟았다. 임윤찬은 콩쿠르 1위 부상으로 상금 10만달러(약 1억 3000만원)와 함께 음반녹음 및 3년간의 세계 전역의 매니지먼트 관리와 월드 투어 기회를 갖게 된다.

지난 14~18일 포트워스 베이스퍼포먼스홀에서 열린 결선 무대에서 임윤찬은 콩쿠르 심사위원장인 마린 앨솝의 지휘로 포트워스심포니오케스트라와 함께 베토벤 피아노협주곡 3번 C단조와 라흐마니노프 피아노협주곡 3번 D단조를 연주했다.

특히 결선 두 번째 곡인 지난 17일 라흐마니노프 협주곡 무대에서는 신들린 듯한 강렬한 연주라는 평가와 함께 관객들의 기립박수를 받았다. 협연을 지휘한 마린 앨솝이 감정에 겨운 듯 눈물을 훔치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때부터 이미 ‘이번 대회 우승은 임윤찬’이라는 얘기들이 온·오프라인에서 흘러 나오기 시작했다.

올해 대회에는 한국의 김홍기(30), 박진형(26), 신창용(28)도 예선을 통과해 준결선까지 올랐지만 임윤찬만 결선에 진출했으며, 신창용은 레이먼드 E. 버크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피아니스트 임윤찬 (사진=연합뉴스 제공)

일곱 살에 피아노를 배우기 시작한 임윤찬은 중학교 과정인 예원학교를 2020년 수석으로 졸업한 뒤 홈스쿨링을 거쳐 작년에 한예종에 영재전형으로 입학했다. 현재 손민수 교수의 지도를 받고 있으며, 해외에 유학한 적이 없다.

‘괴물 같은 신인’이라는 평가를 받아온 임윤찬은 평소 10대라고 믿기지 않을 정도로 성숙하고 대담한 작품 해석과 폭발적인 에너지를 분출하는 강점을 지니고 있다. 이번 콩쿠르에서도 이런 장점을 완벽하게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반 클라이번 콩쿠르 웹방송 해설자인 미국의 피아니스트 엘리자베스 로는 임윤찬의 결선 두 번째 연주(라흐마니노프 협주곡)가 끝나고 "정말 일생에 한 번 있는 연주였고, 이런 연주를 직접 볼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면서 "음악의 힘이 무엇인지 깨달았고 경쟁은 별 의미가 없다는 생각마저 든다"고 극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