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6월 A매치 4G 연속 선발, 대표팀에 빠질 수 없는 그 이름 '손흥민'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6.15 12:00
  • 댓글 0
경기 후 인사를 하고 있는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6월 A매치에서 유일하게 4경기 연속 선발한 손흥민. 축구 대표팀의 시작과 끝이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지난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집트와의 2022 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대표팀은 6월 A매치 4연전을 모두 소화했다. 지난 2일 브라질전을 시작으로 칠레, 파라과이, 이집트를 차례로 만났다. 대표팀은 2승 1무 1패의 성적을 올렸다.

대표팀의 핵심은 역시나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A매치 4연전에서 유일하게 모두 선발 출전했다. 황인범도 파라과이전까지 3경기 연속 선발 출전했지만 이집트전을 앞두고 컨디션 난조로 명단 제외되면서 손흥민이 유일한 기록을 남겼다. 시즌을 치르고 왔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지칠 법도 했지만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뺄 수 없었다.

그만큼 손흥민의 존재감은 대단했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여러 자리에 두면서 전술을 점검했다. 브라질전에서는 왼쪽 윙의 역할을 맡았고 칠레전은 원톱, 파라과이와 이집트전에서는 황의조와 투톱을 이뤘다. 그때마다 손흥민의 역할을 달랐다. 상대의 집중 견제가 이어지면 공간을 넓게 활용하는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에 혼란을 줬다. 동료들이 침투를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준 것. 상대의 압박으로 미드필더진이 불안하면 직접 깊숙이 내려와 수적 우위를 뒀다. 이집트전에서도 투톱이었던 손흥민은 경기 초반 미드필더진의 흐름이 담답해지자 직접 내려와소 볼을 받았다. 이집트전 황의조의 선제골도 이 과정에서 나왔다. 손흥민이 중원 지역에서 볼을 받아 반대편에 쇄도하고 있던 김진수에게 한 번에 롱패스가 선제골의 기점 역할을 했다. 

또, 대표팀의 키커로서 정교한 킥을 여러 차례 선보였다. 칠레, 파라과이전에서는 2경기 연속 프리킥으로 골을 터뜨렸다. 한국 축구 역사상 A매치에서 2경기 연속 직접 프리킥으로 골을 터뜨린 선수는 손흥민이 최초다. 코너킥 키커로도 나섰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킥이 더해진 한국은 세트피스도 위협적인 무기가 됐다.

축구 대표팀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리더십도 뛰어나다. 대표팀은 '캡틴' 손흥민을 중심으로 똘똘 뭉쳤다. 대표팀을 둘러싸고 가장 좋은 분위기가 연출되고 있음은 물론이다. 고참부터 막내까지 하나로 뭉치게 하는 손흥민의 리더십이다. 지난 파라과이전 막판에 손흥민이 상대 선수에게 거친 반칙을 당하자 황인범을 비롯한 선수들이 나서 그를 보호했다. 팀적으로 잘 뭉쳐져있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번 A매치 4연전은 손흥민에게도 특별했다. 아시아 최초로 프리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차지한 손흥민은 한국 축구 역사상 16번째로 센추리 클럽(A매치 100경기 출전)에 이름을 올렸다. 벤투 감독은 "손흥민은 구단과 대표팀 상황이 다름에도 지속적으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다른 선수들도 마찬가지지만, 손흥민이 계속 좋은 활약을 이어갔으면 좋겠다. 손흥민이 있어 기쁘다"고 믿음을 보였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