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축제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 발표국내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9인,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서 낭독
  • 박영선 인턴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5.01 15:06
  • 댓글 0
(사진=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 발표 현장)

[데일리스포츠한국 박영선 인턴기자]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우크라이나 지지 성명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우크라이나를 지지하기로 뜻을 모은 국내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들이 지난 29일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한자리에 모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전주국제영화제을 포함하여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평창국제평화영화제, DMZ국제다큐멘터리영화제가 함께 뜻을 모았다.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이 생생하게 담긴 영상 시사를 시작으로 열린 이날 기자회견에는 우크라이나 출신 올레나 시들축(Olena Sydorchuk) 배우, 마리아 첼노주코바(Mariia Chernozhukova) 모델 겸 그림 작가가 특별히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그중 올레나 시들축은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안시네마 섹션 중 단편 ‘선산 One's Family Gravesite’(2022)에 출연했다. 이들은 개막식 레드카펫 입장 당시 많은 관객들로부터 뜨거운 응원의 박수를 받으며 “우리는 평화를 원한다”라는 우크라이나 평화를 지지 호소문을 한국어로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9인의 집행위원장이 ‘우크라이나 전쟁을 반대하는 한국 영화인 연대 공동성명서’를 낭독했다. “우크라이나 영화인들의 숭고한 죽음을 추모하며, 더 이상의 이러한 비보가 이어지지 않기를 기원한다. 대한민국 영화인은 전 세계의 영화인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전주국제영화제를 맞이하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강력히 반대하며 즉각적인 평화적 해결을 바란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우크라이나 관련 작품인 ‘드러나지 않은 No Obvious Signs’(2018)을 시사하는 시간을 가졌다. 2014년 전쟁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시달리는 우크라이나 여군 장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으로, 이 영화의 감독인 앨리나 고로바(Alina Gorlova)는 ‘드러나지 않은’ 뿐 아니라 ‘디스 레인 윌 네버 스톱 This Rain Will Never Stop’ 등의 작품으로 전쟁과 폭력을 고발해 온 영화인이다.

끝으로,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국내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님들이 바쁘신 중에도 전주국제영화제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번 기자회견을 통해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내게 되었다. 우크라이나 및 전쟁으로 피해를 받고 있을 많은 영화인들에게 하루빨리 평화가 찾아오길 진심으로 기원한다”라고 전했다.

지난 28일 개막한 제23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7일까지 전주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개최되며, 국내 영화제 전용 온라인 플랫폼 온피프엔(ONFIFN)을 통해 온라인 상영을 진행한다. 개막식 영상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주=박영선 인턴기자 djane7106@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영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