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문화 방송·연예
'안다행' 표창원X권일용, 실종된 안정환X현주엽 '공개 수배'…사건의 전말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3.21 15:4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레전드 프로파일러 표창원과 권일용이 안정환, 현주엽을 공개 수배한다. 

오늘(21일) 밤 9시 방송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노승욱 장효종, 작가 권정희, 이하 '안다행')에서 프로파일러 표창원, 권일용의 첫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라이프가 펼쳐진다.

이날 표창원과 권일용은 납도에서 안정환, 현주엽과 함께 첫 '내손내잡'에 나선다. 같은 범죄 프로파일링 분야에서 일해온 동료이자 20년 지기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은 안정환, 현주엽과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이색 케미를 보여줄 전망이다.

'납도 이장' 안정환은 손님으로 온 표창원, 권일용에 "원하시는 거 있으면 다 해드리겠다"라고 말해 기대감을 높인다. 하지만 안정환과 현주엽은 표창원, 권일용이 해산물 손질에 몰두하고 있는 사이 주위를 살피고 안절부절못하는 등 수상한 낌새를 보인다. 

이를 포착한 붐과 '빽토커' 박지선은 "뭔가 이상하다"며 두 사람의 의심쩍은 행동을 분석한다. 이어 안정환은 "텃밭에서 없는 채소를 뽑아 오겠다"며 현주엽과 같이 자리를 피한다고.

표창원과 권일용은 안정환, 현주엽의 계획을 뒤늦게 눈치채고 "잡으러 가자", "수배 때려"라며 공개 수배령을 내린다는 후문이다. 과연 두 사람을 당황케 한 안정환, 현주엽의 계획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향한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표창원, 권일용의 첫 '내손내잡' 라이프와 사라진 안정환, 현주엽의 행방은 오늘(21일) 밤 9시 MBC '안다행'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