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 지현우와 '꽁냥꽁냥' 비밀 데이트…'핑크 설렘' 선사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1.24 11:3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신사와 아가씨' 이세희가 '러블리'한 여자친구의 정석을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달콤한 설레임'을 불어넣고 있다.

이세희는 지난 22일과 23일 밤 7시 55분 방송한 KBS2 주말드라마 '신사와 아가씨'(연출 신창석/ 극본 김사경/ 제작 지앤지프로덕션)에서 주연 박단단 역을 맡아 이영국(지현우 분)과 달콤한 데이트 시간을 가졌다.

용기 있는 고백으로 이영국과 다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박단단. 그는 이영국과 죽을 먹거나 통화하는 순간에도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귀여운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오늘부터 1일"이라거나 "제 꿈꾸셔야 된다"라고 말하며 애교 가득한 모습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높였다.

박단단이 이영국에게 잔소리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흐뭇한 미소를 피어나게 했다. 애정 표현이 서툰 이영국에게 섭섭한 반응을 나타냈던 것. 하지만 이내 화를 풀며 동굴 데이트 도중 입을 맞추려고 하는 등 사랑스러운 여자친구로 돌아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영국을 위로하는 박단단의 행동은 뭉클함을 자아냈다. 왕대란(차화연 분)이 이영국에게 이세련(윤진이 분)의 회사 지분을 자신에게 달라고 말한 상황. 박단단은 혼란스러워 하고 있는 이영국에게 다가가 차분하게 말을 건넸다. 특히 이영국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회장님은 멋지고 남자답고 슈퍼맨답다"라며 "마동석이 옆에 있어도 뒤처지지 않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박단단의 한결같은 사랑에 감동한 이영국. 이후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던 도중 박단단에게 반지를 선물하는 등 특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비밀 데이트를 이어가고 있는 이들이 향후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이세희는 '신사와 아가씨' 박단단 역을 맡아 깊은 감정 연기는 물론, 사랑스러운 여자친구의 모습까지 보여주는 등 다채로운 매력을 발산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영국과 본격적인 로맨스 기류가 형성된 가운데, 앞으로 이세희가 또 어떤 연기력을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세희가 출연하는 '신사와 아가씨'는 자신의 선택에 책임을 다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신사'와 흙수저 '아가씨'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밤 7시 55분 KBS2에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