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사전인터뷰] 김승기 감독의 믿음, "마레이? 스펠맨이 맡겨달랍니다"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1.18 18:46
  • 댓글 0
(사진=안양 KGC 김승기 감독 / 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김승기 감독이 스펠맨에 대한 믿음을 보였다. 

안양 KGC는 18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창원 LG를 상대로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4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상대전적은 1승 2패. 이날 경기서 동률로 만들고자 하는 KGC다.

경기 전 만난 김승기 감독은 "방심 많이 하는 경기, 그런 것과 관련된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준비를 잘 했다. 선수들 마음가짐을 추스리고 나왔다"라고 말했다. 

LG에는 골밑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이는 아셈 마레이가 있다. 리바운드 능력도 상당하다. 이에 대한 수비법을 묻자 김승기 감독은 "스펠맨이 본인이 잘 해보겠다고 해서 믿어보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마레이가 공격 리바운드 등 좋지만 스펠맨도 밀리지 않는다. 오래 끌며 플레이하니 수비하기 까다로울 것이다. 본인이 맡겨달라니 믿음을 주려 한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헬프 디펜스 없이 마레이를 수비하려는 생각일까. 김승기 감독은 "기본적인 부분은 한다"라면서, "작전을 걸어 뭘 해보겠다는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스펠맨은 상당히 경쟁심이 강하고 승부욕이 많아 보인다. 이날 역시 지난 2~3라운드 패배를 되갚아주기 위해 김승기 감독에게 '잘 해보겠다' 이야기한 게 아닐까. 김 감독도 "승부욕 대단하다"라면서, "그런데 안 좋은 부분은 한 골 내주면 이기고 있는 경기에서도 본인 역시 한 번 보여주려고 한다. 본인이 갚아주려는 모습 때문에 그르친 경기도 있지만, 지금 열심히 잘 해주고 있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그런 부분이 대단한 선수에게 하지 말라고 할 수 없다. 본인 스스로도 알고 있을 것이고 앞으로 더 좋아질 것이라 본다"라고 덧붙였다. 

스펠맨이 자신감을 보였지만, LG는 마레이에서 파생되는 공격도 좋다. 이에 대해 김승기 감독은 "그런 부분 오마리가 신경쓰더라. 헬프 들어오면 밖에서 슛을 내주니 들어오지 말라고 하더라"라면서 웃었다. 이어 "욕심보다는 선수들 살려주려 하고, 본인이 득점을 덜 하더라도 게임 이기기 위해 노력 많이 한다. 우리 팀이 앞으로도 더 좋아질 이유다"라고 말했다.

안양=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