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서울 상생상회, 31일까지 설맞이 특별전영광 굴비·완도 전복 등 최대 38% 할인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2.01.17 16:4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민속 대명절인 설을 맞아 서울시가 상생상회와 롯데백화점에서 팔도특산물로 구성된 명절 직거래장터를 진행한다.

먼저, 팔도특산물을 구매할 수 있는 지역상생 거점공간인 ‘상생상회’ 매장에서는 영광, 제주 등 16개 시도의 218개 농가에서 생산한 총 549개 상품을 판매하는 설 특별전이 오는 31일까지 진행된다.

지하철 3호선 안국역 1번 출구 인근에 위치한 상생상회는 서울시가 지역 중·소농을 돕고 판로를 지원하기 위한 거점 도농 교류공간이다. 지역과 서울의 상생을 목표로 생산자에게는 낮은 수수료를 적용하고 소비자에게는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의성 새싹삼, 영광 굴비, 완도 전복세트, 제주 한라봉 등 각 지역을 대표하는 특산물로 구성된 설 선물세트와 건나물, 한과, 전통주 등 제수상품을 원가보다 최대 38% 할인된 가격에 구입할 수 있다.

가격은 1만원대부터 10만원대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으며, 행사 기간 동안 4만 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공주 밤떡국떡, 완도 지주식재래김, 제주 한라봉 등의 사은품을 증정한다.

롯데백화점에서는 전국 총 32개 지점에 배치된 설 선물세트 카탈로그 ‘설마중’을 통하여 원주 전통기름세트, 강진 건표고세트 등 전국 9개 농가, 9개 품목을 내달 1일까지 구매할 수 있다.

황보연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설 명절을 맞아 지역의 우수 농특산물 판매를 촉진하고, 코로나19로 판로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농가를 돕기 위해 특별전을 마련하게 됐다”며, “좋은 제품이 많이 유통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판로 지원해, 지역과 서울, 농어민과 소비자가 모두 상생하는 생태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 상생상회#설맞이 특별전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