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너의 밤' 박소은, 정인선X이준영 입주 주치의 계약서 발견! '긴장감 증폭'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2.01.17 13:3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배우 박소은이 '너의 밤이 되어줄게'에서 '빌런'의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다.

박소은은 지난 16일 방송한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연출 안지숙/ 극본 서정은, 해연/ 제작 빅오션이엔엠, 슈퍼문 픽쳐스/ 이하 '너의 밤') 10회에서 루나가 소속된 MM엔터테인먼트의 홍보팀 직원 홍재은 역으로 출연했다.

홍재은은 지난 '너의 밤' 7회 극 중 아이돌 밴드 루나의 숙소에서 인윤주(정인선 분)의 머리끈을 발견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인물. 그는 '너의 밤' 10회에서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다.

회사에서 홍재은은 이신(김종현 분)과 채지영(하영 분)의 열애설을 수습하고 있던 도중 노트북으로 인윤주와 함께 있는 윤태인(이준영 분)의 사진을 띄웠다. 지난 '너의 밤' 9회에서 윤태인 몰래 카메라로 사진을 촬영했던 사람은 홍재은이었던 것.

특히 홍재은은 윤태인과 인윤주의 입주주치의 계약서를 발견해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윤태인이 문 대표(곽자형 분)와 얘기 도중 서류를 가지고 있던 모습을 떠올린 홍재은. 이후 문 대표의 방에서 입주 주치의 계약서를 찾게 됐다.

윤태인이 어딘가 아픈 사실을 알게 된 상황. 무언가 의심스러운 행동을 이어가고 있는 홍재은이 앞으로 '너의 밤'의 '빌런'으로 떠오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소은은 SBS '너의 밤이 되어줄게' 뿐만 아니라 tvN '고스트 닥터'에서도 열연을 이어가고 있는 배우. '고스트 닥터'에서는 정 간호사 역을 맡아 주연 김범 그리고 유이 등과도 매끄러운 호흡을 보여줘 향후 행보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박소은은 영화 '제 8일의 밤', '광대: 소리꾼 감독판', '사자', '그것만이 내 세상', 연극 '택시드리벌', '발칙한 로맨스 - 부산' 등에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