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축구
안산 그리너스FC, 조민국 감독과 함께할 임종헌-김정우 코치 선임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11.29 16:34
  • 댓글 0
김정우 코치와 임종헌 코치 (사진=안산 그리너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2022년 안산그리너스FC와 함께할 코칭스태프가 새롭게 선임됐다. 안산은 신임 조민국 감독과 함께 2022시즌 팀을 이끌 임종헌 코치, 김정우 코치 선임을 발표했다.

임종헌 코치는 선수 시절 성남과 울산을 거치며 프로 무대에서 활약했다. 1997년 모교인 부평고로 돌아가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으며, 고려대 코치를 거쳐 2003년부터는 부평고 감독으로 팀을 이끌었다. 지난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울산현대 코치로 ‘삼성하우젠 K-리그 2005’와 '삼성 하우젠컵 2007' 우승을 일궈낸 바 있다. 특히, 고려대 축구부 코치 시절 조민국 감독과 함께 수많은 전국대회를 제패하는 등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하대성, 이근호 등의 대표급 선수들을 육성한 임종헌 코치는 안산에서 젊은 선수 육성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김정우 코치는 선수 시절 K리그(울산, 성남, 상주, 전북)뿐만 아니라 일본, UAE, 태국 등 해외 무대에서 두루 활동했다. 또한, 국가대표로서 아시안게임, 아시안컵, 올림픽, 월드컵 등 국제무대를 누빈 경험도 가지고 있다.

현역시절 수비형 미드필더, 공격형 미드필더, 제로톱 상황에서의 스트라이커까지 볼 수 있었던 그는 마른 체구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체력과 축구 지능, 시야로 불리한 조건을 극복하며 다방면에서 뛰어난 활약을 보였다. 특히, 2010년 남아공월드컵에서는 기성용의 파트너로 미드필드 후방을 책임지며 원정 월드컵 첫 승리와 16강 진출을 견인했다.

2020년 인천유나이티드 U18(대건고) 감독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한 김정우 코치는 첫해 전국체육대회 고등부 우승과 K리그 주니어리그 전후기 각각 3위의 성적을 거두며 지도자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에 안산에서 프로 지도자로서의 첫 커리어를 시작하게 된 김정우는 젊은 지도자로 선수단과 코칭스태프 사이의 ‘소통의 가교’ 역할을 해 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