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에코브릿지X김필, '그대가 부네요' 훈훈 작업 후기…'칭찬 세례'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11.23 10:06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에코브릿지와 김필이 '그대가 부네요'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드러냈다.

지난 22일 오후 6시 에코브릿지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그대가 부네요(With 김필)' 인터뷰 영상이 게재됐다. 에코브릿지와 김필은 인터뷰를 통해 진지하면서도 재치 넘치는 답변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에코브릿지는 '그대가 부네요'에 대해 "'바람과 함께 그대가 분다 추억이나 사람들을 데려온다'는 느낌을 받아서 그런 것들을 표현하고 싶었다"라며 작곡 의도를 설명했다.

또한 김필은 "이 곡을 듣고 각자 '그리운 사람들을 떠올리면서 뭉클해지기도 하고 그 감정이 따뜻한 감정으로 바뀔 수도 있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어 좋았다"라고 특별한 감상을 밝혔다.

에코브릿지와 김필은 서로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에코브릿지는 "김필이 기대 이상으로 잘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인사를 전했다. 김필은 "작업하면서 그대라는 그리운 사람을 떠올리면서 부를 수 있는 곡을 선물 받은 것 같아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고 화답했다.

보너스 영상도 빼놓을 수 없었다. '새로운 수식어'라는 키워드와 관련, "이름을 불러주는 게 제일 좋은 것 같다"는 에코브릿지의 말에 그의 본명 '이종명'이라는 자막이 등장해 폭소를 자아낸 것. 반면 김필은 이에 대해 민망하다는 듯 "없다"고 답해 다시 한번 웃음을 안겼다.

한편, 에코브릿지의 '그대가 부네요'는 사랑했던 사람을 보고 있지만 볼 수 없는 모순적인 현실을 그린 곡. 에코브릿지의 부드러운 감성과 김필의 애절한 목소리가 더해져 리스너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