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 "우리팀 슈퍼꼰대"·"까맣고 왕대두야"… 사령탑 향한 선수들의 말말말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10.14 18:33
  • 댓글 0
14일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V리그 여자부 미디어데이. 왼쪽부터 GS칼텍스 강소휘, 흥국생명 김미연, IBK기업은행 김희진, 한국도로공사 박정아, 현대건설 황민경, KGC인삼공사 이소영, 페퍼저축은행 이한비.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16일 새 시즌을 맞이하는 남녀 프로배구. 2021-2022시즌을 맞이하는 각 구단 대표 선수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14일 서울 강남구 청담리베라 호텔에서는 2021-2022 도드람 프로배구 개막 여자부 미디어데이가 열렸다. GS칼텍스, 흥국생명, IBK기업은행, 한국도로공사, KGC인삼공사, 현대건설, AI페퍼스 등 7개 구단의 사령탑과 대표 선수가 참석했다. 

새 시즌에 대한 결의를 다지는 자리. 각 구단의 대표 선수들은 '구단 감독에 대한 생각을 7자로 표현해달라'는 질문에 뼈 때리는(?) 말로 행사의 재미를 더했다. 

가장 먼저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이한비의 발언부터 폭소를 자아냈다. 이한비는 김형실 감독에 대해 "우리팀 슈퍼꼰대"라고 말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김 감독은 V리그 감독 중 최고령이다. 이한비는 "아무래도 잔소리가 조금 심하다"며 이유를 들었다. 

현대건설 황민경은 강성형 감독에 대해 "휘슬 갖다 버릴까"로 칭했다. 그러면서 "매일 가지고 다니는 손으로 만지는 휘슬이 있다. 그걸 너무 자주 누르신다. 운동을 끊었다가 다시하는 과정의 반복이다. 휘슬을 버리고 싶다"며 솔직한 바람을 드러냈다. 비시즌 GS칼텍스에서 KGC인삼공사로 이적한 이소영은 "영택이가 제일 짱"이라고 외쳤다.

한국도로공사 박정아는 김종민 감독을 "착하고 말도 많고"라며 칭찬과 지적이 섞인 말을 전했다. 박정아는 "좋은 뜻이다"라며 급하게(?) 우려를 차단했다. 

IBK기업은행 김희진은 서남원 감독을 "약간 로제 마라맛"이라고 말하며, "감독님이 매운 맛(마라)도 있지만 자상하신 부분도 있다"고 설명했다. 흥국생명 김미연은 박미희 감독에 대해 "예전과 다른 느낌"이라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무척 차분하신 편이었는데, 올 시즌은 선수들이 많이 어려져 화를 잘 내신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GS칼텍스 강소휘는 차상현 감독을 "까맣고 왕대두야"라고 소개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청담=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