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사전인터뷰] 수원FC 김도균 감독 "라스 살아나야 승점 가져올 수 있어"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9.22 16:02
  • 댓글 0
(사진=수원FC 김도균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핵심 공격수 라스에 대한 바람을 전했다.

수원FC는 22일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성남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최근 4경기 무패(3승 1무)를 달리던 수원FC는 지난 30라운드에서 FC서울에게 1-2로 패,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현재 4위인 수원FC(승점 41점)와 5~8위까지 팀들 간 승점 차가 최대 5점 차 뿐이기에 분위기를 가다듬어야 하는 상황.

경기 전 만난 김도균 감독은 "득점이란 게 나올수도, 안나올수도 있다"라며, "라스의 비중이 크기에 그가 골을 넣느냐가 관건이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지난 경기에서는 힘이 많이 떨어진 모습을 보였다. 개인적으로 대화하니 인정하더라. 이번 경기에는 힘 내겠다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전체 공격진의 득점력이 살아나야 승점 챙길 수 있다. 득점을 기대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라스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결과적으로 시즌 초반에도 말했다싶이, 경기장 안에서 투쟁심과 적극성의 문제"라고 답했다. 김도균 감독은 "그런 부분이 안되면 전체적 플레이와 득점력이 떨어진다"라며, "계속 경기를 치르다보니 파워가 떨어진 것 같다. 그런 면에서 경기력 차이가 있다고 본다. 오늘 경기 얼마나 싸워주는 모습을 보이느냐도 하나의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대팀 역시 라스를 집중 견제하는 편이다. 28경기 15골로 많은 득점을 기록 중이기에 수원FC로서는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 이에 대해 김도균 감독은 "라스의 골에 대한 기대는 항상 하고 있다. 상대 팀에서 적극적으로 라스를 견제하는데, 그런 공간들을 이영재와 한승규 등이 노려서 득점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외국인 공격수 타르델리는 이날 명단에서 제외됐다. 김도균 감독은 "정상 훈련한지 1~2일 됐다"라며, "양동현도 부상이었지만 빠르게 회복했다. 둘 중 양동현 컨디션이 더 괜찮다고 판단해 벤치에 앉혔다"라고 설명했다.

수원=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