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현장인터뷰] '또 다시 부상' 김남일 감독, "수비진 조합 고민 해야"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9.12 18:52
  • 댓글 0
성남FC 김남일 감독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성남이 무승 탈출에 실패했다.

성남FC는 12일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29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성남은 6승 10무 12패(승점 28점)로 11위를 유지했다. 무승 탈출을 위해 노력을 했지만 결과를 가져오지 못했다.

경기 후 김남일 감독은 "모든 선수들이 절박한 상황이었는데 승점 3점을 가져오려고 했는데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전반전에 상대 움직임에 우리 선수들이 적응하는데 시간이 꽤 오래 걸렸다. 준비한 전방 압박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는 부분이 있다. 그래서 고전을 했다. 후반전에는 빌드업을 할 때 전환을 하면서 살아났다. 그 과정에서 상대 수비 흔들리면서 좋은 기회를 잡았다. 뮬리치는 잘해줬지만 오늘 경기를 보면 플레이가 아쉬웠다. 시즌 초반 좋은 컨디션이 떨어지는 부분이 있다. 팀을 위해서 헌신하는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 부상자들이 조금씩 복귀를 하면서 여유가 생겼는데 리차드의 부상은 나중에 체크를 해봐야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리차드가 다시 부상 이탈을 하면서 수비진이 다시 한 번 흔들린 성남이다. 김남일 감독은 "저희가 시즌을 치르면서 수비쪽에 변화를 주는 부분이 있다. 선수들이 호흡적으로 맞지 않은 부분이 나오고 있다. 우리가 쓸 수 있는 카드를 지금 고민을 해봐야 한다. 자원이 많지 않기 때문에 고민이 많다. 최대한 있는 자원으로 어떻게 해야할 지 고민을 해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뮬리치는 최근 상대의 집중 견제에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다. 김남일 감독은 "본인도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다. 상대 집중마크를 당하면서 퍼포먼스가 많이 떨어진 느낌이다. 경기 중에 우리가 플레이를 할 때 뮬리치의 움직임에 대해서 장점을 더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 뮬리치도 우리가 주문한 부분이 상대가 라인을 올렸을 때 뒷공간을 활용하자고 했는데 그런 부분이 미흡했다"고 평가했다.

다행히 부쉬가 이날 교체 투입돼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김남일 감독은 "부쉬는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 찬스를 만들어가는 과정이 좋았다. 움직임은 뮬리치보다 좋았고 상대를 밀어 붙였다. 부쉬를 활용할 생각을 해야 한다. 용지도 어느 정도 회복이 됐기 때문에 남은 경기에서 활용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성남=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