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최선국 전남도의원, ‘전라남도 은둔형 외톨이 지원 조례안’ 상임위 통과기본계획 수립 및 실태조사 추진…자립 교육 및 훈련, 상담 지원 가능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9.09 08:07
  • 댓글 0
최선국 전남도의원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전남도의회 최선국도의원(더불어민주당·목포3)이 대표 발의한 ‘전라남도 은둔형 외톨이 지원 조례안’이 지난 1일 해당 상임위를 통과했다. 

이로써 자신만의 한정된 공간에서 사회와 단절된 채 생활하는 소위 은둔형 외톨이와 가족에 대한 지원 근거가 마련됐다. 

조례안은 사회적·경제적·문화적 원인 등으로 집이나 한정된 공간에서 외부와 단절된 채 생활하여 정상적인 사회활동이 현저히 곤란한 사람을 은둔형 외톨이로 정의했다. 

현재 정확한 실태조차 파악되지 않았지만 가장 최근 실시된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약 15만 여명의 은둔형 외톨이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알려졌다. 

조례가 시행되면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을 담은 기본계획 수립과 함께 실태조사가 추진된다. 

또 은둔형 외톨이와 가족을 위한 자립교육 및 직업훈련, 문화·예술·체육활동과 자조모임, 상담 및 교육 지원도 가능해진다.

최선국 의원은 “은둔형 외톨이를 당사자나 가정 문제로 치부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제 사회적 공론화와 함께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본다.”며, “조례 제정을 계기로 은둔형 외톨이에 대한 실태조사와 맞춤형 지원을 통해 당사자나 그 가족이 좀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