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해남서 올해 첫 벼 수확 “올해도 풍년일세” 1년 2기작 재배 극조생종…모내기 후 10월말 또 수확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8.04 03:29
  • 댓글 0
전남 최초로 지난 3일 올해 첫 노지 벼 수확이 시작됐다. 해남군 북평면 동해마을 양금종 농가 벼수확 현장.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땅끝 해남에서 벌써 벼 수확이 시작되며 올해도 대풍을 예고했다.

지난 3일 북평면 동해마을에서 햅쌀 수확을 위한 올해 첫 벼 베기를 실시했다. 이는 전남에서 올들어 처음 실시되는 벼 수확으로, 지난 4월 20일 모내기해 105일동안 재배한 극조생종 품종이다. 

조기출하가 가능한 극조생종은 일반쌀과 수확시기가 겹치지 않아 노동력을 분산하고, 햅쌀 시장을 선점해 고가에 판매될 수 있다. 

특히 수확 직후인 8월 초에 바로 2기작 조생종 벼를 심어 10월 말에 수확함으로써 1년에 벼를 두 번 재배할 수 있다. 2기작 재배를 통해 1000㎡당 900kg 이상 쌀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남군은 한반도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8월 이후 집중되는 태풍 등에 따른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벼 조기재배 면적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내년에는 2기작이 가능한 극조생종 품종을 5ha 가량 조성, 고가의 햅쌀 시장을 선점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명현관 군수는 “최근 한반도 기후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고, 고급쌀을 선호하는 소비시장의 변화로 쌀 조기재배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극조생종 쌀 재배가 성공적으로 이뤄진 만큼 우리나라 쌀 경쟁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