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도쿄올림픽] '신궁' 안산, 양궁 역사 새로 썼다! 사상 첫 3관왕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30 17:01
  • 댓글 0
(사진=30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를 꺾고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오른 안산 / 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안산이 금빛 활 시위를 당겼다. 슛오프 마지막 한 발을 10점에 꽂아 넣으며,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엘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슛오프 끝에 6-5로 꺾었다. 올림픽 역사상 첫 양궁 3관왕이 탄생하는 순간이었다.

안산은 1세트 첫 발을 8점에 꽂으며 흔들리는 듯 보였다. 그러나 기우였다. 나머지 두 발은 모두 10점에 꽂혔다. 상대 오시포바도 만만치 않았다. 1세트 동점으로 세트 스코어 1점씩 나눠가진 두 선수. 안산은 2세트 들어 연속 세 발을 10점에 쏘며 승리를 챙겼다. 
 
기세에서 밀릴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오시포바는 침착했다. 3세트를 29-27로 가져오며 안산을 압박했다. 그리고 4세트, 오시포바가 역전에 성공했다. 첫 발 9점에 이어 내리 두 발을 10점에 꽂았다. 안산은 3연속 9점을 쏘며 27점을 기록, 27-29로 세트 승을 내줬다.

승부가 갈릴 수도 있는 5세트. 안산은 첫 발 9점에 이어 두 번째 발을 10점에 맞췄다. 오시포바는 두 발 연속 9점을 쐈다. 집중해서 쏜 안산의 세 번째 화살은 10점을 꿰뚫었다. 오시포바는 마지막 발을 9점에 쐈다. 안산이 세트 승을 챙기면서 세트 스코어 5-5가 만들어졌고, 승부는 슛오프에서 갈리게 됐다.

긴장감 속 시작된 슛오프. 안산이 먼저 활 시위를 당겼다. 그녀의 손을 떠난 화살은 10점을 꿰뚫었다. 이어서 오시포바의 차례. 오시포바는 긴장한 듯한 표정이었고, 8점을 쐈다. 이로써 안산의 승리가 확정, 유메노시마 공원에 "대한민국"을 외치는 함성 소리가 가득찼다.

이로써 안산은 올림픽 역사상 첫 양궁 3관왕에 오르는 새 역사를 작성했다.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는 혼성 단체전이 새롭게 추가됐다. 안산은 김제덕과 짝을 이뤄 혼성 단체전을 제패했다. 이어 강채영, 장민희와 팀을 이뤄 나선 여성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며 절정의 기량을 뽐냈다. 

더불어 한국 스포츠 사상 올림픽 최다관왕 타이기록도 썼다. 2006년 토리노 동계 올림픽 안현수, 진선유에 이어 15년 만에 탄생한 올림픽 3관왕이다. 하계 올림픽만 놓고 보자면 최초의 기록이기도 하다.

2021년 7월 30일. 안산에게는 절대 잊지 못할 날이 됐다. 대한민국 양궁, 세계 양궁 역시 영원히 기억할 날이 됐다. 막내가 제대로 사고쳤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