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일반
[도쿄올림픽] 안산 슛오프 끝에 결승 진출! 3관왕 도전 순항
  • 우봉철 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30 16:09
  • 댓글 0
(사진=30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4강에서 메켄지 브라운을 꺾고 결승 진출에 성공한 안산 / 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기자] 양궁 여자 대표팀 막내 안산이 사상 첫 3관왕을 향해 순항 중이다. 

안산은 30일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4강에서 메켄지 브라운(미국)을 슛오프까지 가는 접전 끝에 6-5로 제압,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1세트 안산은 10점으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남은 두 발의 화살이 연달아 9점에 꽂혔다. 브라운은 9점으로 시작했으나, 내리 10점을 따내며 세트 승을 가져갔다.

안산은 2세트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3연속 10점으로 기를 눌렀다. 메켄지는 첫 발 10점을 쐈으나, 연속 9점으로 안산에게 세트 승을 내줬다.

원점으로 돌아온 승부. 안산은 다시 한번 3연속 10점을 쐈다. 메켄지는 분전했지만, 승리를 따낼 수 없었다. 그러나 메켄지는 4세트 들어 3연속 10점을 쏘며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다. 마지막 세트에서는 두 선수 모두 28점을 기록, 슛오프에서 승부가 갈리게 됐다.

운명의 슛오프. 안산은 10점을 쐈고, 메켄지는 9점을 쐈다. 승리의 여신이 안산을 택한 순간이었다.  

이로써 혼성 단체전과 여성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한 안산은,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은 이날 오후 4시 45분 열린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