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김하성, 서스펜디드 게임서 '58일만' 멀티히트… 2차전은 대타 삼진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19 10:56
  • 댓글 0
2루타를 치고 슬라이딩 하는 김하성.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경기장 밖 총격 사고로 중단됐다 재개된 경기에서 멀티히트를 작성했다. 

김하성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서스펜디드 게임에서 1안타를 추가해 5타수 2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이 경기는 전날(18일) 샌디에이고가 8-4로 앞선 6회 말을 앞두고 중단됐다. 3루 게이트 바깥에서 총격 사고가 발생해 놀란 관중이 대피하면서 정상적인 경기를 치를 수가 없었기 때문. 결국 서스펜디드 게임이 선언된 경기는 이날 재개됐다. 

전날 김하성은 3회 초 1사 2·3루에서 워싱턴 선발 패트릭 코빈을 상대로 2타점 2루타를 날리며 3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재개된 경기에선 7회 초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으나, 9회 초 마지막 타석에서 중전안타를 치고 출루했다. 샌디에이고는 10-4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김하성은 이어 치러진 경기에서는 대타로 나섰으나 루킹 삼진으로 돌아섰다. 팀이 6-7로 뒤진 9회초 1사 1루에서 대타로 나선 김하성은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1타수 무안타에 그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9가 됐다.
 
샌디에이고는 9회초 2사 2루에서 트렌트 그리샴의 동점 적시타가 터지며 7-7 균형을 이뤘지만, 9회말 알시데스 에스코바르에게 끝내기 안타를 허용하며, 7-8로 패배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