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KBO, 선수단 덕아웃 마스크 착용 점검 강화… 이달 중 코로나19 전수 검사 실시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7.01 11:53
  • 댓글 0
KBO리그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방역 활동을 강화한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KBO가 최근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확산 및 이달부터 시행되는 거리두기 개편에 따라 더 안전한 리그 운영을 위해 방역 활동을 한층 강화한다.  

먼저 리그에 소속된 모든 선수단 및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자가검사 키트’를 배포해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KBO는 검사 키트를 이달 중 전 구단에 배포해 올림픽 휴식 기간 전까지 전수 검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또한 내달 10일 후반기 시작 직전 리그 전 선수단 및 관계자 전원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실시해 방역 상황을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각 구장에 입장하는 관중 및 각 구단 스태프 등 리그 관계자들에 자발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붙이는 체온계를 나눠주고 수시로 체온을 측정해 유사시에 신속하게 조치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달 열리는 모든 경기 관람객을 대상으로 입장 시 ‘붙이는 체온계’를 신체에 부착하면 관람 중 체온을 실시간으로 자가 모니터링할 수 있게 된다. 관람 중 발열 증상이 발견될 경우 안전 요원에게 바로 신고하도록 안내할 예정이다. 

또한 선수단의 덕아웃 마스크 착용에 대한 감독 강화를 위해 집중 점검 기간을 정해 불시 점검을 실시한다. 오는 18일까지 1차 집중 단속 기간을 정해 구단별로 선수단의 덕아웃 내 마스크 착용을 점검하며, 마스크 미착용이 적발될 경우 KBO 코로나19 통합 대응 매뉴얼에 따라 1차 적발 시 ‘경고’, 2차 적발시 ‘벌금’까지 부과된다. 

8월 이후에도 불시 점검은 지속 시행되며, 지난 상반기 불시 점검에서 적발돼 ‘경고’를 받은 인원이 다시 적발될 경우 2차 적발로 간주해 ‘벌금’을 부과한다. 선수단 외에도 구장에 출입하는 협력직원 등 관계자들의 마스크 착용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구장 내 보안 요원도 각 구장 관중 입장 비율 확대에 맞춰 증원 배치해 관람 중 방역 수칙 준수를 더욱 철저히 계도해 나갈 계획이며, 관중수용규모가 50% 이상인 구장은 미판매 좌석에 착석 방지 테이핑을 의무화해 자리 이동을 철저히 예방한다. 

일부 관람석 사각지대 취식 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방역 수칙 준수 계도를 위한 구장 내 안전요원 순찰 활동도 시간당 1~2회로 한 층 강화해 시행키로 했다.  

KBO는 또한 방역당국이 실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 인센티브 정책에 발맞춰 백신접종 완료자에 대해 거리두기 단계별 관중수용규모와 별도로 운영되는 특별좌석 운영, 현장 입장권 발권 등 다양한 혜택을 함께 준비 중이다. 

KBO는 이 같이 한층 강화된 방역 지침을 더욱 철저히 준수해 2021시즌도 더욱 안전하게 치러질 수 있도록 만전을 다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