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진도 조도‧저도 섬주민, 7월부터 여객선료 ‘1000원’진도군 자체 지원사업… 해상 교통비 절감으로 삶의 질 향상 기대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30 10:54
  • 댓글 0
진도군이 조도면과 저도에 거주하는 섬주민들의 생활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7월 1일부터 여객선 요금1천원제를 시행한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진도군이 섬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내달 1일부터 1000원 요금제를 시행한다.

섬 주민 1000원 여객선 요금제는 조도면과 진도읍 저도에 주소를 두고 있는 주민이면 거리에 상관없이 누구나 1000원만 내고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는 진도군 자체 지원 사업이다. 

육지에 비해 열악한 환경속에서 섬 지역 해상교통을 이용하고 있는 섬 주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실시한다.

현재는 해양수산부에서 시행하고 있는 ‘도서민 여객선 운임 지원 사업’에 따라 8340원 미만인 구간에 대해 50%, 그 이상의 구간은 최대 5000원까지만 요금을 지불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군은 섬 주민들의 교통 복지 향상을 위해 관련 조례를 개정하고 최근 전산업무시스템을 구축·완료했다.

진도군 진도항만개발과 관계자는 “섬 주민 1000원 여객선 요금제 시행으로 교통비 부담이 줄어들어 섬 지역 정주여건 개선과 삶의 질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