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롯데 서튼 감독, 가족 코로나 확진 판정에 자가격리.. 최현 코치가 감독 대행
  •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29 14:34
  • 댓글 0
(경기 지켜보는 서튼 감독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롯데자이언츠 래리 서튼 감독이 코로나19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되면서 자가격리 이후 내달 8일에 복귀한다.

지난 14일 입국한 서튼 감독의 아내와 자녀 2명은 당시 코로나 19 검진에서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지난 27일 2주간의 격리해제를 앞두고 실시한 재검사에서 자녀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롯데는 "해당 내용 확인 후 보건소와 KBO의 지침에 따라 서튼 감독의 코로나19 검사를 즉시 실시했으며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보건 당국의 방침에 따라 확진 여부와 관계없이 자가격리된다"고 설명했다.

서튼 감독의 격리에 따라 29일 키움 히어로즈와의 고척 경기부터 최현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아 1군 선수단을 운영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