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제27회 드림콘서트' 성황리 마무리...상암서 전 세계 향해 울려 퍼진 함성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6.28 10:30
  • 댓글 0
[사진=(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 제공]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제27회 드림콘서트'가 전 세계 K-POP 팬들의 뜨거운 성원 속에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제27회 드림콘서트'가 지난 26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올해 드림콘서트는 코로나19 여파로 관객들의 안전을 위해 글로벌 온택트 콘서트로 진행, 국내는 물론 전 세계 K-POP 팬들의 시선이 모이며 큰 관심을 모았다.

◆ 세계를 놀라게 한 K-POP 스타 총출동!

올해 '제27회 드림콘서트'에는 AB6IX, A.C.E, aespa, CIX, ITZY, NCT DREAM, 골든차일드, 김재환, 드림캐쳐, 라붐, 모모랜드, 브레이브걸스, 아스트로, 오마이걸, 온앤오프, 위아이, 위키미키, 포르테 디 콰트로, 하성운 등이 총 출동해 특별한 퍼포먼스를 선사했다.

비록 온라인 비대면 콘서트로 인해 상암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운 팬들은 없었지만, 아티스트를 향한 애정을 느낄 수 있는 대형 현수막이 객석을 채우며 현장의 열기를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무대에 오른 K-POP 스타들 역시 팬들에게 연신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

◆ '역주행 신화'를 증명하라! 스페셜 스테이지

'제27회 드림콘서트'에는 스페셜 스테이지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바로 가요계를 달구는 넘버원 트렌드 '역주행 신드롬'이 함께했기 때문. K-POP 스타들은 다시 한번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역주행 명곡들로 축제에 열기를 더했다.

'롤린'의 주인공 브레이브걸스를 필두로 '역주행 스테이지'가 펼쳐졌다. 특히 에이스가 준비한 2PM의 '우리집', 위키미키가 준비한 애프터스쿨의 '뱅' 등 후배들이 특별히 선배들의 커버 무대를 선사하며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라붐이 '상상더하기'를 안기며 '역주행 스테이지'를 마무리 했다.

◆ 신인들의 '드림라이징' 무대

'제27회 드림콘서트' 본 공연에 앞서 뜻깊은 순서도 팬들을 찾았다. 바로 차세대 K-POP 열풍을 주도할 새로운 얼굴들이 글로벌 팬들 앞에서 눈도장을 찍은 것. 이들은 풋풋하면서도 매력 넘치는 무대로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드림 라이징' 무대에는 ARIAZ, PIXY, T1419, 다크비, 드리핀, 신촌타이거, 알렉사, 킹덤, 핫이슈 등 K-POP의 미래를 책임질 그룹들이 등장해 '제27회 드림콘서트'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며 '제27회 드림콘서트' 분위기를 힘차게 이끌었다.

'제27회 드림콘서트'를 주관한 연제협의 임백운 회장은 "코로나19로 팬 여러분들을 직접 볼 수 없는 안타까운 상황 속에서도 온라인으로 전 세계 팬 여러분들께서 함께해 주셔서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깊은 공연이 완성된 것 같다"면서 "다음 '드림콘서트'에선 여러분들과 함께 호흡을 나누고, 더욱 새로운 추억을 만들 수 있길 기대하겠다. 그 날을 기다리며 이번 '드림콘서트'에 함께해 주신 팬 여러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개최 27주년을 맞이한 '드림콘서트'는 한국연예제작자협회 회원사와 소속 연예인들의 협조와 참여로 지속돼 왔다. 또한, '드림콘서트'는 '국민 콘서트'로 자리매김했으며,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문화축제로 전 세계 K-POP 팬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제27회 드림콘서트'는 (사)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가 특별후원했다. 또한 현대오일뱅크(주), 현대건설기계(주), 7SIX9엔터테인먼트가 후원하고 라이브커넥트, 벌레잡는총각들, 비욘드뮤직, 메가맥스, 스타마리오, 레드애플이 협찬, SBS 미디어넷이 방송 주관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