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관중 입장 확대 첫날, 광주·창원 경기 우천취소… 추후편성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15 16:52
  • 댓글 0
비내리는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야구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야구장 정원의 최대 50%까지 관중 입장을 확대한 첫날인 15일 광주와 창원에서 열리는 야구 경기가 우천으로 인해 취소됐다. 

15일 오후 6시 30분부터 열릴 예정이었던 프로야구 광주(SSG-KIA), 창원(kt-NC) 경기가 이날 내리는 비로 인해 우천취소됐다. 이날 취소된 경기는 추후 편성될 예정이다. 

KIA는 지난 11~12일 롯데전 우천취소에 이어 최근 4일 중 3일이나 우천취소를 경험했다. 13일에도 이에 따른 더블헤더를 치렀고, 16일에도 앞선 우천취소 경기로 더블헤더 경기를 치러야 한다. 이날 우천취소로 향후 또 한 번의 더블헤더가 예약됐다. 

한편, 잠실(삼성-두산), 고척(LG-키움), 대전(롯데-한화) 경기는 정상 진행된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