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Biz Plus IT
라온시큐어-병무청,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 민원서비스 구축병역 이행 관련 전자문서 발급·신원확인 서비스 등 제공
  •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08 16:47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IT 통합보안·인증기업 라온시큐어가 병무청과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 민원서비스를 구축한다.

앞서 과기부와 KISA는 경제·사회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조기 적용 및 확산하고 공공 서비스를 혁신하기 위한 목적으로 ‘2021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을 통해 총 3개 분야, 15개 과제의 사업자를 선정했다. 라온시큐어는 이 중 선도 시범사업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 민원서비스 구축 과제의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라온시큐어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병무 관련 각종 전자문서와 디지털 신분증을 블록체인 DID 기반으로 발급해 병무 민원과 금융, 통신, 대학 휴·복학 등 다양한 서비스를 디지털로 빠르고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올해 구축 예정인 블록체인 전자지갑은 기존 사업을 통해 안정성이 입증된 DID 기반 간편인증 플랫폼을 고도화해 간편인증뿐만 아니라 전자문서 발급, 신원 및 자격 확인 등의 서비스를 하나의 플랫폼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병무청 홈페이지에서 발급받던 각종 병역이행 관련 증명서와 확인서 28종을 전자지갑에서 모바일로 발급받아 이용할 수 있으며, 대학교 휴학 및 복학 신청을 위한 입영 통지서, 입영사실확인서 등도 통해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다. 또한, 군인 전용 금융 및 통신 서비스 가입이나 영화관 예매 할인, 숙소 할인 등을 받기 위해 오프라인으로 증명서를 제출해야 했던 것을 DID 기반의 디지털 신분증 발급을 통해 온라인으로 쉽고 빠르게 자격 확인 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라온시큐어는 이번 사업에서 전자문서와 디지털 신분증을 발급 및 검증하기 위한 DID 기술을 제공하고 블록체인 DID 인프라 구축을 담당한다. DID를 기반으로 발급된 전자문서와 사회복무요원증, 모범 예비군증, 전역증 등 디지털 신분증은 스마트폰에 저장한 후 필요한 경우 개인이 원하는 정보만 선택해 제출할 수 있다. 또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데이터의 조작이 사실상 불가능해 위·변조의 위험이 적고, 데이터를 중앙 서버가 아닌 스마트폰과 같이 개인이 통제할 수 있는 안전한 영역에 암호화한 상태로 저장하므로 해킹 등의 위협으로부터 안전하다.

또한 각종 증명서와 확인서를 디지털로 발급함으로써 비용 절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라온시큐어는 라온스토리, 코비엔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을 진행하며, 오는 10월까지 전자지갑 구축을 완료하고 11월 서비스를 오픈할 계획이다.

라온시큐어 이정아 사장은 “라온시큐어는 이미 병무청과 공공기관 최초로 DID 기반 간편인증 서비스를 출시하여 병무 관련 민원 서비스 처리 과정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바 있다”며 “이번 블록체인 전자지갑 구축 사업을 통해 실생활에서 누릴 수 있는 DID 서비스를 한층 더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라온시큐어는 DID 기술 경쟁력과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더 다양한 분야에서 신뢰성과 편의성 높은 DID 기반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온시큐어-병무청#블록체인 기반 전자지갑 민원서비스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