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현장인터뷰] 다승 공동 선두 최원준 "내 승리는 중요하지 않아"
  • 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6.04 22:30
  • 댓글 0
(두산 선발 최원준이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랜더스와의 맞대결서 역투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기자] "팀이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나의 첫 번째 임무다"

두산베어스는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SSG랜더스와의 맞대결서 3-2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의 주역은 선발로 나선 최원준. 그는 6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SSG 타선을 봉쇄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를 거두며 6승째를 수확한 그는 다승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시즌 6승 무패 6연승 중이다.

경기 후 만난 최원준은 "내 승리보다 내가 나갔을 때 팀이 이길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나의 첫 번째 임무다"라며 "그것을 신경 쓰다보니 팀이 자꾸 이기고 연승도 이어지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연승에 대해서는 전혀 생각 안 한다. 언젠간 깨질 거라고 생각한다. 집착하면 더 예민해진다"고 덧붙였다.

두산 김태형 감독은 지난해 10승 2패 평균자책점 3.80으로 활약하며 가능성을 보인 최원준을 올 시즌 2선발로 낙점했다.

최원준은 "시즌 들어갈 때부터 감독님이 두 번째로 중요한 역할을 주셨기 때문에 그것에 걸맞게 던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책임감도 확실히 더 생겼다"고 말했다.

최원준은 올 시즌 10경기에 나서 6승 무패 평균자책점 2.40을 기록하며 감독의 기대에 완벽히 부응했다. 그가 나선 10경기서 팀이 진 것은 1경기밖에 없다.

그는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선발로 던졌던 것이 정말 큰 경험이 됐다. 결과는 안 좋았지만, 느낀점이 많아서 겨울에 그 부분에 대해서 연습을 많이했다"며 "변화구도 그렇고 제구에 더 신경을 쓰게 됐다. 더 정확하고 더 강하게 던지려다보니 결과가 좋아졌다"고 전했다.

올 시즌 선발로서 2년 차 시즌을 맞이한 그의 목표는 거창하지 않다. 최원준은 "부상 없이 끝까지 로테이션 지키는 것이 가장 큰 목표다"라며 "개인적인 욕심은 규정이닝을 던져 보는 것이다"며 각오를 밝혔다.

잠실=박민석 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