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서울시, 7만 그루 나무 심어 ‘한강숲’ 조성잠원·이촌한강공원 등에 식재… 7월 시민에 개방
  • 차혜미 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5.24 16:5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기자] 시민에게 휴식과 여가를 선사하는 한강공원이 더욱 푸르러질 전망이다.

한강숲 조성사업 투시도(서울시 제공)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한강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도심에 필요한 생태적 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올해 총 7만 그루의 나무를 한강공원에 식재해 ‘한강숲’을 조성한다.

앞서 서울시는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2015년부터 '한강숲 조성사업'을 시행해 지난해까지 총 108만 그루의 나무를 한강 공원에 심었다.

올해는 잠원·이촌한강공원을 비롯한 한강 전역에 7만 그루의 나무를 식재하여 울창한 한강숲을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3만 그루는 잠원·이촌한강공원에 심어진다. 한강 수변의 생태계를 복원하는 ‘생태숲’과 시민들에게 쾌적한 녹음과 나무 그늘을 제공하는 ‘이용숲’으로 구성된다.

잠원한강공원 성수대교 남단과 생태학습원 주변에 약 1만 5000그루, 이촌한강공원 동작대교 인근과 서빙고놀이터 주변에 약 1만 5000그루가 식재된다. 이를 위해 총 2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오는 7월 숲 조성을 완료하고 시민들에게 개방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참여 한강숲’ 사업을 통해 5000그루, ‘녹지식재사업’을 통해 3만 5000그루가 심어질 예정이다.

‘시민참여 한강숲’ 사업은 민간기업, 시민단체가 기부하는 경우와, ‘나무 심으러 한강 가요’ 캠페인을 통해 4인 이하의 시민이 개별적으로 참여하여 나무를 심는 경우를 포함한다. ‘녹지식재사업’은 한강공원 내 놀이터와 운동시설 주변의 경계목과 그늘목을 심는 것으로, 시민 이용시설 정비 시 함께 진행한다.

특히, 계절과 관계없이 찾아오는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하여, 올해는 소나무, 낙우송 등 미세먼지 저감의 효과가 우수한 나무와 하천구역 내 식재 권장 수종(버드나무 등) 위주로 식재할 방침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도시숲이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것은 미세하고 복잡한 표면을 가진 나뭇잎이 미세먼지를 흡착·흡수하고 가지와 나무줄기가 밑으로 가라앉는 미세먼지를 차단하기 때문”이라며 “숲 내부가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고 습도가 높아서 미세먼지를 더 빨리 침강시킨 결과”라고 밝힌 바 있다.

김상국 한강사업본부 공원부장은 “한강숲 조성을 통해 한강의 자연성 회복에 기여하고, 맑고 깨끗한 서울시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한강숲을 통해 한강공원을 찾는 시민들이 자연 속에서 휴식하고 치유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한강숲#이촌한강공원

차혜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