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photo news 포토뉴스
[포토뉴스] 석유비축기지에서 문화비축기지로
  • 현경학 기자 ihmbird@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5.07 13:5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현경학 기자]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 건너 매봉산에 둘러쌓인 ‘문화비축기지’는 지난 41년간 1급 보안시설로 취급되어 일반인의 접근과 이용이 철저히 통제됐던 마포 석유비축기지가 도시재생을 통해 재탄생 되어 시민 품으로 돌아오게 된 생태문화공원이며 복합문화공간이다.

1973년 석유파동 이후 76~78년에 5개 탱크를 건설해 당시 서울시민이 한 달 정도 소비할 수 있는 양인 6,907만 리터의 석유를 보관했던 마포석유비축기지는 2002년 월드컵을 앞두고 안전상의 이유로 폐쇄됐는데, 10년 넘게 활용방안을 찾지 못하다가 지난 2013년 시민아이디어공모를 통해 문화비축기지로의 변신을 하였다.

당시 석유를 보관하던 5개의 탱크들은 색다른 문화를 창출하는 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하여 파빌리온(Glass Pavilion), 공연장(Stage), 탱크원형(Sustained Oil Tank), 복합문화공간(Culture Complex), 이야기관(Story Hall)으로 변모 하였다. 또한 두 개의 탱크에서 해체된 탱크의 철판을 활용해 만들어진 T6는 시민들의 공간커뮤니티센터(Community Center)가 되었다. (참고 서울의공원)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경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