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KBO "백신 접종 선수 휴식 보장"… 4일 경기 모두 순연
  • 차혜미 인턴기자 h_yemi829@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5.02 14:10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차혜미 인턴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시즌 중 국가대표 예비엔트리에 포함된 선수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데에 따라 리그 휴식일을 지정했다.

KBO는 오는 4일 편성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5경기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경기는 10월 잔여경기 일정 발표 때 함께 편성된다.
   
KBO는 3일 도쿄올림픽 야구 대표팀 예비 엔트리 선수 중 116명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함에 따라 해당 인원의 충분한 휴식을 보장하고 각 팀의 전력 공백 가능성을 최소화해 공정한 정규시즌 진행을 위해 이 같이 결정했다. 

순연된 5경기는 이날 예정됐던 잠실(LG-두산), 사직(KIA-롯데), 창원(SSG-NC), 고척(KT-키움), 대전(삼성-한화)이다. 이튿날 5일 어린이날, 같은 구장에서 예정된 경기는 정상적으로 개최된다. 

백신 접종 선수 중 정상적인 경기 출장이 힘든 경우를 대비해 특별엔트리도 한시 운영된다. 백신 접종 선수가 관련 증상으로 접종일 다음날부터 3일 이내에 말소될 경우, 만 10일이 경과하지 않아도 재등록이 가능하도록 하고 최대 3일까지 등록일수를 인정하기로 했다. 

백신 접종 선수가 말소돼 이를 대신해 등록된 선수는 ‘특별엔트리’ 선수로 지정돼 엔트리 등록 다음날부터 3일 이내에 말소될 경우 만 10일이 경과되지 않아도 재등록이 가능하도록 했다. 

단, ‘특별엔트리’ 선수는 백신 접종선수가 재등록시 말소되지 않거나 ‘특별엔트리’ 선수로 등록된 이후 3일이 경과된 경우 추후 엔트리에서 말소시 만 10일 경과 후 재등록 규정을 적용하기로 했다.

한편, 이번 1차 접종명단에 포함되지 않은 예비엔트리 프로 선수 20명(해외선수 4명 제외)은 추후 관계 당국의 일정에 따라 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혜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