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비즈니스 IT
서울시설공단, 종묘 공영주차장에 AI 영상기술 활용 주차시스템 도입차량 위치·최단 이동거리·주차 가능 구획 수 등 안내… 주차·출차 시간 단축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1.04.27 17:34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서울시설공단은 고해상도 카메라와 AI영상 분석기술을 활용해 주차장에 진입 시 주차 가능 공간을 알려주고 출차 시에는 어디에 본인 차량이 주차해 있는지 까지 알려주는 서비스를 종묘 공영주차장에 도입했다고 밝혔다.

주차장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관제시스템이 설치된 서울 종로구 종묘공영주차장

이 서비스는 주차장에 차량이 들어오면 주차장 전체 및 층별 주차 가능 구획 수와 가장 가까운 주차 위치와 방향을 입구 상단 모니터링을 통해 알려준다. 또한 출차 시 키오스크에서 정산할 때 본인이 주차한 차량의 위치와 최단 이동 거리도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용 시민은 비어있는 주차면을 찾거나, 주차된 차량을 찾기 위해 주차장을 헤매는 불편을 해소할 수 있게 됐다.

기존의 주차 공간을 알려주는 서비스는 주차장 상부에 설치된 위치 인식 센서만을 활용하는 반면, 공단의 시스템은 기존 위치 인식 센서와 CCTV를 연계하여 활용함으로써 주차장 내 도난, 차량 화재 등에 대한 사고 대처까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종묘 공영주차장은 이용 시민의 주차 위치 확인 관련 민원이 많은 곳이었다. 그러다 작년 말 해당 시스템 시범 운영 이후, 월평균 300회 이상 발생했던 관련 민원이 도입 후에는 평균 25건 이내로 현저하게 감소하는 등 새 시스템 도입이 시민 불편 감소에 기여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이용시민의 주차, 출차 시간 단축은 이용 편의 측면뿐 아니라 단축된 시간만큼 자동차 공회전과 배출가스가 감소돼 주차장 내 공기질 향상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단은 본 서비스를 올해 천호 공영주차장에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며, 이후 운영성과 등을 분석하여 서울시내 다른 공영주차장에도 확대 도입할 예정이다. 일반 차량과 경차 차량의 주차 여유 면 수를 분리해서 표출하는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이로써 주차 혼잡도를 줄이고 시민 편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시설공단 조성일 이사장은 “이번 입출차 편의 시스템 도입이 종묘 공영주차장의 주차 혼잡 감소 및 시민 편의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시설공단#종묘 공영주차장#AI 영상기술 활용 주차시스템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