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레안드로 결승골' 서울 이랜드, FC서울과의 '서울 더비' 승리...FA컵 16강 진출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4 21:21
  • 댓글 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서울 이랜드가 FC서울과의 첫 '서울 더비'에서 웃었다.

서울 이랜드 FC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2021 하나은행 FA CUP 3라운드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서울 이랜드는 레안드로의 결승골에 힘입어 16강에 진출했다. FC서울은 골 결정력 문제를 드러내며 패배했다.

경기 초반 서울 이랜드의 압박에 거셌다. 전방 압박 강도를 높이며 서울의 공격을 사전에 차단했다. FC서울이 서울 이랜드의 수비에 적응을 마치던 상황에서 변수가 발생했다. 조영욱이 공을 쫓는 과정에서 미끄러지면서 부상을 입은 것. 조영욱은 스스로 일어나지 못한 채 들것에 실려 나왔다. 박진섭 감독은 조영욱 대신 정한민을 투입했다. 이랜드는 전반 22분 역습 상황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시도했지만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은 전반 28분 정한민이 오른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랜드는 전반 31분 박성우의 크로스에 이은 한의권이 슈팅이 나왔지만 빗맞으면서 골대를 외면했다. 이랜드의 공세는 매서웠다. 전반 40분 오른쪽 측면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이건희가 오버헤드킥으로 연결했다. 양한빈 골키퍼가 환상적인 선방으로 막았다. 치열한 흐름이 이어진 가운데 전반은 0-0으로 마쳤다.

서울 이랜드는 후반 시작과 함께 베네가스를 투입하며 공격력을 강화했다. 서울은 후반 13분 김진야가 전방에 침투하는 홍준호에게 절묘한 패스를 건넸다. 하지만 홍준호의 슈팅이 문정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서울 이랜드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고재현이 화려한 개인기로 FC서울 수비진을 뚫었지만 수비에 막혔다. 서울 이랜드는 레안드로까지 투입하며 한 골을 위해 나섰다.

FC서울은 후반 31분 오스마르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던 후반 39분 서울 이랜드가 기회를 잡았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김진환이 머리로 연결했다. 레안드로는 골키퍼를 살짝 넘기는 헤더로 골망을 갈랐다. 이랜드는 1-0으로 앞서갔다.

FC서울은 후반 44분 팔로세비치가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홍준호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박정인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FC서울은 한 골을 넣기 위해 계속해서 골문을 두드렸지만 굳게 잠긴 골문은 끝내 열리지 않았다. 

상암=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