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사전인터뷰] '첫 서울 더비' 정정용 감독, "한의권이 골 넣어 주길"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4 18:53
  • 댓글 0
(사진=최정서 기자)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정정용 감독이 '서울 더비'의 정신을 강조했다.

서울 이랜드 FC는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과 2021 하나은행 FA CUP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이랜드는 창단 후 첫 '서울 더비'를 치른다. 

경기 전 정정용 감독은 "얼마 만에 이렇게 많은 기자님들 앞에서 회견을 하는지 모르겠다. 월드컵 때 이후로 처음인 것 같다. 축구 팬들 앞에서 이런 스토리가 필요하다. 축구 발전을 위해 필요한데 이 자리에 있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이것을 시작으로 저희가 이런 스토리를 만들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최선을 다하겠다. 90분 동안 후회없이 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날 선발 명단에는 변화가 있었다. 레안드로, 베가네스 대신 한의권이 선발 출전한다. 정정용 감독은 "두 가지 측면이 있다. 우선 순위는 컨디션 좋은 선수, 이 경기에서 퍼포먼스 100%를 낼 수 있는 선수를 냈고 여기에 전술적인 측면에서 잘 할 수 있는 선수로 준비를 했다"라며, "한의권이 오늘 골을 넣어주지 않을까 조금 기대를 하고 있다. 한의권 선수도 100%의 컨디션은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 선수는 경기장에서 컨디션을 올려야 하는 것이 맞다. 부상만 조심하면 된다. 이런 큰 경기에서는 경험이 많은 선수가 필요하기 때문에 내세웠다"고 설명했다.

최근 흐름이 좋았던 장윤호는 명단에서 제외됐다. 정 감독은 "잔 부상이 있어서 훈련을 100%가 아닌 상태에서 치렀다. 현재는 필요하다. 언감생심이다. K리그1 팀에 도전하는 입장인데 조절을 할 수가 없다"라고 밝혔다.

서울 이랜드는 선 수비 후 역습을 준비했다고. 정정용 감독은 "일단, 서울전에 골을 넣었던 한의권 선수를 기대한다(웃음). 서울전 준비는 상대가 공격적으로 가져가기 때문에 저희는 방어를 잘 해야 한다. 수비를 조직적으로 해야 한다. 그리고 나서 역습을 하던 것을 준비하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바라봤다.

이날은 7년전 서울 이랜드가 창단을 선언한 날이기도 하다. 정정용 감독은 "늘 그랬다. 이 경기를 이기면 연승이고 스토리를 붙이기 좋은 기록이다. 참고 하도록 하겠다. 조금 더 신중하게 교체 타이밍을 잡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상암=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