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배구
우리카드 3차전 3-0 완승, 창단 첫 우승까지 단 1승
  • 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4 17:20
  • 댓글 0
(14일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우리카드 선수단이 득점 후 환호하고 있다. / 사진=KOVO)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인턴기자] 우리카드가 대한항공에 완승을 거두며 창단 첫 챔프전 우승까지 단 1승만을 남겨뒀다. 

우리카드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3차전에서 대한항공을 세트스코어 3-0(26-24, 25-20, 25-19)로 꺾었다.

알렉스가 20득점으로 맹활약했고, 토종 공격수 나경복, 한성정, 하현용이 각각 14득점, 11득점, 7득점을 올렸다.  

굉장히 중요한 경기인 만큼, 1세트부터 과열된 양상을 보였다. 감정을 절제하기로 유명한 우리카드 신영철 감독은 비디오 판독에 순응하지 못하고, 강하게 어필하며 거칠게 항의했다. 대한항공 산틸리 감독은 1세트 직후 우리카드 레프트 알렉스와 마찰을 빚었고, 이는 신영철 감독에게까지 이어졌다. 양 감독은 2세트 시작하기에 앞서 레드카드를 받으며 한 점씩을 주고받았다.

1세트 초반 양 팀 세터의 심리전이 치열했다. 한선수는 이수황, 조재영, 요스바니 등 다양한 공격 루트를 선보였다. 우리카드 하승우도 하현용 한성정, 알렉스 등 여러 패턴을 활용해 대한항공 수비 라인을 흔들었다. 세트 중반, 대한항공 한선수가 11-11에서 리시브를 곧바로 공격으로 전환해 득점을 만들었다. 이어 서브에이스까지 성공시키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꾸준히 앞서간 대한항공은 정지석의 백어택과 나경복의 공격 범실까지 엮어 15-19 넉 점차까지 앞서갔다. 우리카드는 하승우가 서브로 수비라인을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고, 하현용이 블로킹 득점을 올리는 등 반격을 통해 동점을 만들었다. 22-22에서 우리카드는 하승우의 더블 컨택트 범실, 알렉스의 공격이 요스바니 블로킹에 막히면서 세트포인트를 허용했다. 대한항공이 세트를 가져오나 했지만, 알렉스가 코트를 지배했다. 시간차 득점에 이어 서브에이스를 성공시켜 듀스를 만들었다. 이어 25-24에서 서브에이스로 1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 초반 치열한 공방이 오간 가운데, 흔들렸던 나경복이 살아났다. 반면 대한항공은 공격 범실이 지속적으로 나오며 공격 패턴이 단조로워졌다. 우리카드는 9-9 동점에서 나경복이 강한 서브를 내세워 대한항공 리시브 라인을 완전히 흔들며 6연속 득점을 올렸다. 대한항공은 집중력을 잃지 않고 정지석과 요스바니를 앞세워 두 점차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우리카드가 작전 타임을 통해 흐름을 끊었고, 알렉스가 3연속 득점을 올려 2세트를 따냈다.

3세트 우리카드는 8-6 두 점차 앞선 상황에서 알렉스의 서브 차례가 돌아왔다. 알렉스는 강서브로 대한항공의 리시브 라인을 완전히 무너트렸다. 알렉스의 서브는 우리카드 공격진의 다이렉트 득점으로 이어졌고, 서브에이스도 두 차례 기록하며 단숨에 7점 차까지 벌렸다. 우리카드는 그대로 분위기를 굳혀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장충=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