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연참3', 영화로 사랑을 배웠다? 비현실적 남친에 '분노'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4.14 10:38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영화로 사랑을 잘못 배운 남자친구의 비현실적인 연애 방법에 시청자들이 분노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67회에서는 영화를 좋아하는 감성적인 남자친구와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거 마시면 사귀는 거다"라는 영화 '내 머릿속 지우개' 주인공과 같은 고백을 받고 남자친구와 사귀게 된 고민녀. 로맨틱한 남자친구 때문에 늘 영화 속에 사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하지만 '이터널 선샤인'을 인상 깊게 본 남자친구와 출근길 대신 여행을 떠나면서 두 사람은 사이좋게 직장에서 잘렸다. 이 사실을 안 부모님이 연애를 반대하자 남자친구는 이번엔 부모님의 반대에도 사랑을 지킨 '노트북'의 주인공이 되자며 집을 나오라고 요구했다. 

이에 서장훈과 김숙은 남자친구에 대해 "무책임하다" "영화와 현실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라 평가했고, 곽정은은 "여기에 감성이란 단어를 쓰는 건 잘못됐다. 남친은 건강하지 않은 대화 방식을 사용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남자친구는 간이 좋지 않아 기증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혀 고민녀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결국 고민녀는 남자친구에게 간을 기증하기로 결심하는데, 알고 보니 남자친구가 '국화꽃 향기'의 주인공처럼 죽음도 갈라놓을 수 없는 사랑을 느끼고 싶어 거짓말을 한 것이었다. 

영화를 따라 하며 극단적인 방법으로 사랑을 확인받고 싶어 하는 남자친구의 모습에 한혜진은 "자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확인받고 싶어 할 수 있다. 하지만 이건 너무 하드코어"라며 이해할 수 없어 했고, 서장훈 역시 "무서운 건 이 사람이 앞으로 무슨 요구를 할지 모른다는 것이다. 처음엔 이런 감성이 멋지게 보일 수 있지만, 결국 굶게 될 것"이라는 현실적인 충고를 남겼다. 

마지막으로 김숙은 "사랑하니까 무리를 해도 되지 않나 싶지만 결국 다친다. 진짜 사랑한다면 그 사람을 위할 줄 알아야지 그 사람의 직장과 집을 잃게 하는 게 아니다. 사랑하는데 희생은 필요 없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