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야구
올해도 걱정 없는 NC, 4연승 내달리며 공동 1위 도약
  • 박민석 인턴기자 kepain@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4 10:46
  • 댓글 0
(NC 외국인 타자 알테어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스포츠한국 박민석 인턴기자] 부진했던 NC가 서서히 강팀의 면모를 보이고 있다.

NC는 시즌 초반 1승 3패로 부진했다. 외국인 투수 파슨스가 개막 직전 어깨 통증을 호소해 이탈하며, 국내 투수진으로 메꿨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불펜진도 무너지면서 우려를 낳았다. 특히 롯데와의 3연전에서는 무려 24점을 내줬다.

하지만, 이후 4연승을 내달리면서 공동 1위로 올라섰다. 그 중심에는 역시 NC의 막강 클린업트리오가 있다. 

나성범-양의지-알테어 로 이어지는 강력한 중심타선은 4연승 기간 동안 무려 21타점을 합작했다. 

외인 타자 알테어는 무시무시한 장타력으로 벌써 5개 홈런을 기록해 리그 1위에 올라있다. 지난 시즌 중심타선에서 0.240, 3홈런으로 부진했던 알테어지만, 올 시즌에는 5번 타순에서도 활약하며 막강한 중심타선 구축에 힘을 더했다. 

양의지와 나성범도 벌써 13타점을 올리며 맹활약하고 있다.

양의지를 대신해 포수 마스크를 쓴 김태군도 괜찮은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양의지는 지난 6일 롯데전에서 팔꿈치에 공을 맞고 쓰러졌다. 이후 팔꿈치 통증으로 송구에 불편함을 느껴 김태군이 포수 마스크를 썼다. 양의지는 대신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있다. 

NC는 쏠쏠한 활약을 펼치는 김태군 덕분에 팀 전력을 극대화할 수 있다. 다소 체력적으로 부담이 갈 수 있는 포수지만, 김태군을 활용함으로써 양의지는 시즌 내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게다가 지난 13일 SSG와의 경기에서는 '육성선수' 출신 우완투수 강동연이 선발로 등판해 5이닝 2피안타(1홈런) 1볼넷 4탈삼진 2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하며 선발진에 기대감을 더했다. 부진했던 불펜진도 최근 3경기 9⅔이닝 1실점으로 안정감을 찾아가는 모습이다.

지난해 창단 후 첫 우승을 차지했던 NC는 올 시즌 막강 타선을 앞세워 리그 2연패를 노린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민석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