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획 연재
운현궁·남산골한옥마을 전통혼례 재개최소 보증인원 없는 스몰웨딩… ‘회혼례’도 신청 가능
  • 한민정 기자 machmj55@naver.com
  • 승인 2021.04.13 10:01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한민정 기자] 봄을 맞아 본격적인 결혼시즌이 시작됐다. 서울시는 코로나19로 일시 중단된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에서 전통혼례를 재개했다.

전통혼례

고풍스럽고 여유로운 공간에서 소규모 야외결혼식을 고려중이라면 한옥에서의 결혼식이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실내 모임의 우려가 커졌지만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 전통혼례는 야외에서 진행되는 만큼 최소 보증인원 없이 비교적 안전하게 스몰웨딩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도 큰 장점이다.

조선후기 왕실문화의 전당이자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가 치러졌던 운현궁에서는 평소 일반 관람객은 접근할 수 없는 내 외부 공간을 두루 사용하여 혼례를 진행하기 때문에 한층 더 특별함을 맛볼 수 있다.

운현궁 노락당은 조선 고종이 즉위하기 전까지 살았던 곳으로 1866년 명성황후가 삼간택 후 왕비로서의 수업을 받은 곳이자 고종과 명성황후의 가례가 치러진 곳이기에 전통혼례의 장소로서 더욱 의미 있는 공간이다.

‘노락당과 하늘 사이가 한 자 다섯 치 밖에 안 된다’ 라는 옛말이 있을 정도로 큰 규모를 자랑하며 왕실의 품위를 보여주었던 특별한 공간에서 둘만의 소중한 혼례를 치러보는 것은 어떨까?

남산골한옥마을은 남산자락의 고즈넉하고 푸르른 자연경관 아래에서 사대부가 전통혼례를 재현하며 두 사람이 하나의 인연으로 ‘처음’ 발을 내딛기 안성맞춤인 전통혼례 장소이다.

예로부터 대례(大禮)라 불렸을 만큼 중대하고 큰 의식이었던 혼례. 남산골한옥마을 전통혼례는 원삼과 활옷, 사모관대를 차려입고 백년해로를 기약하는 사대부가 혼례의 전통방식으로 치러진다.

인생의 중대사인 결혼을 남들과는 사뭇 다른 특별한 예식으로 계획하고 있다면, 서울을 대표하는 남산자락에서 이색적인 전통혼례를 치루는 것도 평생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다.

혼례의 주인공은 신혼부부뿐만 아니라 결혼 60년을 해로하고 긴 세월을 함께 살아온 부부의 장수를 기념하기 위한 ‘회혼례’ 속 노부부, 10년 주기의 결혼기념일마다 ‘리마인드 웨딩’을 꿈꾸는 중년부부, 단순한 전통혼례 체험을 원하는 연인들도 가능하니 차별화된 결혼식을 꿈꾼다면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혼례를 추천한다.

전통혼례는 100여 년 전 사대부가 혼례 방식을 따라 올린다. 신랑이 신부 집에 찾아가 신부의 주혼자에게 기러기를 바치는 ‘전안례’, 신랑과 신부가 서로 인사 ‘교배례’를 한다. 이어서 하늘과 땅에 부부로서 맹세하는 ‘서천지례’, 서로에게 좋은 배우자가 될 것을 서약하는 ‘서배우례’가 뒤따른다. 표주박에 담긴 예주를 마시면 ‘근배례’를 치루면 비로소 혼례가 성사된다.

기본 혼례사항은 혼례복 대여, 초례상 차림, 진행 인력으로 110만 원에 이용할 수 있으며, 남산골한옥마을은 혼례자 편의를 고려하여 사진 및 미용 등의 부가서비스도 폭넓게 제공하고 있고, 운현궁에서는 추가선택을 통해 축하공연 및 폐백실 이용도 가능하다.

운현궁과 남산골한옥마을의 전통혼례는 이달부터 11월까지(7~8월 제외) 매주 주말에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운현궁 홈페이지(www.unhyeongung.or.kr, 남산골한옥마을 홈페이지(www.hanokmaeul.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자세한 문의는 운현궁(02-766-9090), 남산골한옥마을(02-2263-0854).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운현궁·남산골한옥마을#전통혼례

한민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