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기타
입맛 찾아주는 두릅 4~5월이 제철겨우내 뿌리 저장된 영양분 새순으로단백질 함량 높고 비타민 풍부… 당뇨병 개선·항산화 효과
  • 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2 08:55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인턴기자] 각 계절마다 입맛을 돋아주는 제철 음식이 있다. 이 중 4월이 제철인 산나물 두릅에 대해 알아보자.

두릅나무의 어린 순 두릅은 ‘목말채’ 또는 ‘모두채’라고도 불린다. 겨우내 뿌리에 저장된 영양분이 가지 끝 새순으로 맺히며, 초록색을 띠고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참두릅이 바로 이것. 다른 채소류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높고 베타카로틴 등 비타민이 풍부해 당뇨병 개선, 항산화 효과 등이 있다. 또한 사포닌도 들어 있어 봄철 피로해소에 좋다.

참두릅 외 두릅나무가 아닌 여러해살이풀에 맺히는 땅두릅도 있다. 참두릅보다 굵직하고 줄기가 붉기에 외형만으로 구분이 가능하다. 또한, 미끈한 점액을 품고 있어 식감도 다르다.

두릅은 보통 4~5월 즈음 순이 나오는 시기에 맞춰 채취 및 수확한다. 보통 가지 맨 위에 달린 두릅이 상품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포장 시에는 중간 마디에서 자란 두릅과 구분 없이 섞는다고 한다. 이는 어느 부분에서 자랐냐보다 언제 채취했느냐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고. 덜 자란 두릅은 먹을 게 없고, 너무 자랐을 때는 질겨져 먹을 수 없다.

때문에 두릅을 구매할 때는 연하고 잎이 피지 않은 것, 향기가 강한 것을 고르는 것이 좋다. 보관할 때는 물을 살짝 뿌려준 후 신문지 등에 싸서 냉장 보관하면 된다. 장기간 보관 시에는 소금에 절이거나 얼리기도 한다. 특별한 손질법은 없으며, 끝에 붙어 있는 나뭇가지와 껍질을 떼어내고 물에 씻어내면 된다.

두릅은 나물로 무쳐먹거나 끓는 물에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는 방식이 보편적이다. 특히, 초고추장과 궁합이 좋다. 두릅은 단백질과 회분이 많고, 비타민 C가 풍부해 초고추장에 찍어 먹으면 특유의 향과 씹는 맛을 즐길 수 있다. 만약 더 자란 두릅을 구매했다면 가시를 긁어낸 뒤 절임으로 만들어 먹어도 좋다.

가정에서는 밥과 김을 이용해 ‘참두릅 초밥’ 등 간단한 가정식을 만들 수 있다. 먼저, 뿌리를 제거한 참두릅을 끓는 소금물에 줄기부터 넣어 데친다. 이를 얼음물에 담가 식힌 뒤 물기를 제거한다. 소금과 설탕, 식초로 만든 단촛물을 밥에 고루 섞고, 마른 김은 길게 잘라준다. 이후 밥을 초밥 형태로 뭉쳐주고 참두릅을 얹은 뒤 김으로 말면 완성이다.

한편, 없어졌던 입맛을 되찾아주는 두릅은 온라인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산림청은 최근 코로나19로 산나물 판로가 막힌 임업인을 돕기 위해 ‘봄맞이 제철 산나물 온라인 기획적’을 열었다. 소비자는 네이버쇼핑과 우체국쇼핑 내 임산물 전용관을 통해 두릅과 산마늘 등 생채 산나물을 구매할 수 있다.

앞서 산림청은 임산물 온라인 판로 확대를 위해 한국임업진흥원, 네이버 주식회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네이버쇼핑을 통한 임산물 전용관 운영과 네이버 콘텐츠를 활용한 임산물 홍보 및 마케팅 등에 대해 상호 협의한 것.

산림청은 온라인 기획전 홍보 및 판매 활성화를 위해 두릅 등 산나물 구매자를 대상으로 할인권 제공 및 후기 작성 행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두릅#비타민#항산화

우봉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