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농구
'5명 두 자리 득점' KGC, KT 꺾고 PO 1차전 승리...93.5% 잡았다
  • 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1 16:55
  • 댓글 0
(사진=KBL)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정서 기자] KGC가 후반 뒷심을 발휘하며 1차전을 가져왔다.

안양 KGC는 11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부산 KT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6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90-80으로 승리했다. KGC는 1차전을 승리하며 93.5%의 확률을 잡았다. 

KGC는 전성현이 21점 3점슛 5개로 맹활약했다. 제러드 설린저는 19점 11리바운드로 승리를 이끌었다. 이재도(13점), 양희종(11점), 변준형(10점)까지 고르게 활약했다.

KT는 허훈이 18점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김영환은 14점 2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하지만 후반부터 시작된 KGC의 공세를 막지 못했다.

경기 초반 양 팀은 수비전 양상을 보였다. 치열하게 수비를 주고 받으며 맞섰다. KT는 허훈의 돌파를 시작으로 양홍석과 김영환의 3점슛이 터졌다. KGC는 설린저의 골밑 득점과 양희종의 3점포로 맞섰다. KGC는 변준형의 일대일을 시작으로 공격의 활로를 뚫었다. 설린저도 골밑에서 분전했다. KGC는 1쿼터를 16-18로 마쳤다. 

2쿼터에도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KT는 김영환의 3점슛이 터졌다. 하지만 외국선수들의 공격이 전반적으로 침체됐다. 그래도 박지원이 공수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줬다. KGC는 오세근의 골밑 득점과 전성현의 3점포로 반격에 나섰다. KT도 허훈의 득점으로 맞섰다. KGC는 전성현이 3점슛을 연이어 터뜨리면서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KGC는 2쿼터를 41-45로 끝냈다.

KT의 흐름은 3쿼터에도 이어졌다. 허훈이 공격을 이끌었다. 하지만 KGC의 반격이 만만치 않았다. 전성현이 3점슛을 터뜨렸다. 속공이 살아나면서 점수차를 좁혔다. KT는 박지원이 U파울을 범하면서 분위기를 내줬다. 공격 흐름도 끊겼다. KGC는 이재도까지 3점슛을 터뜨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KGC는 3쿼터를 62-60으로 마무리했다.

4쿼터 초반 KGC가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설린저와 이재도의 3점포가 터졌다. KT는 공격이 멈췄다. 그 사이 KGC는 수비 성공에 이은 속공까지 이어지며 점수차를 벌렸다. KT는 공격 흐름이 좋지 않았다. 브라운이 공격에 나섰지만 원활하지 않았다. KGC는 설린저가 공격을 이끌었다. 문성곤은 공격 리바운드를 연이어 따내며 팀에 기여를 했다. 

안양=최정서 기자 adien10@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정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