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Sports 축구
[사전인터뷰] 김도균 감독 "판정 제대로 이뤄지면 문제 될 것 없어"
  • 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11 16:09
  • 댓글 0
(사진=수원FC 김도균 감독 / 한국프로축구연맹)

[데일리스포츠한국 우봉철 인턴기자] "정확한 판정을 내려주면 좋겠다." 시즌 초반 오심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김도균 감독의 바람이다.

수원FC는 11일 수원종합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9라운드 울산현대전을 치른다. 
7라운드 승격 동지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힘들게 시즌 첫 승을 신고한 수원FC. 지난 7일 광주전에서 패하긴 했으나 울산을 상대로 첫 승의 감격을 재현하려 한다. 

경기 전 만난 김도균 감독은 "현재 팀 상황이 좋지 않다. 그래도 승점이 필요한 상황이기에 물러서지 않고 부딪힐 생각이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이날 김도균 감독은 중앙 수비수 박지수를 선발로 내세웠다. 박지수는 올 시즌 VAR(비디오 판독 시스템)과 악연을 이어가고 있다. VAR 판독 이후 두 번의 퇴장을 당한 박지수. 모두 경기가 종료된 뒤 판정이 뒤집혔다. 최근에는 SNS에 판정을 비난하는 게시물을 올려 연맹으로부터 300만원 벌금 징계를 받기도 했다. 그라운드 위 경기력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도균 감독은 "박지수가 심적으로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다. 계속된 사건들이 있었기에 그럴 수밖에 없다. 수비수니까 VAR 진행 장면에 많이 관여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 부분들을 털어내고 경기를 치르자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심리적으로 위축된 플레이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하지만, 선수가 이겨내야 하는 부분이다"라고 덧붙였다.

판정에 대한 부분도 언급했다. 김도균 감독은 "오늘 경기에서 또 VAR 장면이 나올 수 있지만, 판정이 제대로 이뤄지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한다. 정확한 판정을 내려주면 좋겠다"라고 강하게 어필했다.

K리그 기준 양 팀 상대 전적은 수원FC가 1무 2패로 울산에 약세를 보이고 있다. 

수원=우봉철 인턴기자 wbcmail@dailysportshankook.com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봉철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