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보성군, 2022년 ‘제10회 보성세계차엑스포’ 최종보고회 가져보성차 브랜드 가치 up, 세계화 위한 5개존 운영…한국차 산업 100년 미래 제시 콘텐츠로 대자연 속에서 진행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4.01 15:39
  • 댓글 0
보성차밭 전경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대한민국 차(茶)산업의 메카 보성군이 국가중요 농업유산으로 등재된 보성차의 세계화를 위해 2022년 제10회를 맞는 ‘보성세계차 엑스포’ 실행용역 최종보고회를 지난 달 30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김철우 보성군수, 문화원장, 관내 차관련 단체 등 20여 명이 참석하였으며 엑스포 추진목표와 규모, 프로그램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오갔다. 

2022년 제10회 보성세계차엑스포는 차와 만나다(茶), 차를 즐기다(茶), 소리에 담다(茶), 군민과 하나되다(茶), 철쭉에 물들다(茶) 등 5개 주제로 구성됐다. 

2022년 4월 29일부터 5월 5일까지 차밭, 바다, 산 등 대자연 속에서 차와 연관된 콘텐츠를 즐기며 자연스럽게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마련될 예정이다.  

차와 만나다(茶) 존에서는 보성세계차 엑스포 주제관과 메디푸드 차산업관, 세계차품평대회, 세계티포럼, 세계차상회의, 월드티 찻자리페스티벌 등 보성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대한민국 차산업의 세계화를 위한 정보교류와 상생의 장으로 구성된다.

차를 즐기다(茶) 존에서는 디오라마티뮤지컬&다신제, 월드티세레모니경연, 찻잎을 이용한 오감만족 체험 등 싱그러운 차밭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소리에 담다(茶) 존에서는 차와 소리가 어우러진 소리경연대회, 조선힙합콘서트 등 판소리 성지 보성서편제의 위상과 보성의 차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게 된다.

군민과 하나되다(茶) 존은 보성의 정체성을 담은 대표 캐릭터를 활용, 전국민이 참여하는 퍼펫퍼레이드(인형퍼레이드)가 메인이벤트로 준비된다. 철쭉에 물들다(茶) 존은 앱을 활용한 차마고도길 트레킹과 일림산 정상 세계 최대 철쭉군락지&편백숲 인증 챌린지를 마련해 코로나로 지친 국민의 건강을 요가와 트레킹을 통해 치유할 수 있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2022년 제10회 보성세계차엑스포를 통해 한국차 산업의 100년 미래를 제시하겠다.”면서 “MZ세대를 메인 타깃으로 젊은 세대가 자연스럽게 차를 즐기면서 힐링과 치유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새로운 차 인구를 형성하고, 메디푸드 등 차 관련 사업이 미래 산업으로 확장해 나갈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는 엑스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보성군이 지나 30일 보성차 세계화를 위한 제10회 보성세계차엑스포 용역 최종 보고회를 가졌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