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대전·충남·세종
부여군, 천안함 영웅 故 민평기 상사 모친 윤청자 여사 위문천안함 11주기 서해수호의 날 맞아 78세 어머니 위로
  • 이기운 기자 lgu9878@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30 18:51
  • 댓글 0
박정현 부여군수가 천안함 유족 윤청자 여사를 찾아 위문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이기운 기자]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천안함 피격사건 11주기인 제6회 서해수호의 날을 하루 앞둔 지난 25일, 천안함 영웅 故 민평기 상사의 어머니 윤청자(78세) 여사를 찾아 위문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지난해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께 다가가 천안함이 누구 소행이냐고 물으셨을 만큼 당당하셨는데, 지난해보다 건강이 좋지 않으신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면서, “나라를 위해 자식을 잃은 유족의 마음을 깊이 위로 드린다.”고 전했다.

윤청자 여사는 11년 전 천안함 46용사 중 하나인 막내아들 故 민평기 상사를 잃고 사망보험금 등 1억 9천여 만원을 청와대와 해군에 기부하며 다시는 이런 비극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전해 주위의 귀감을 산 바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