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전국-S 광주·전남
함평자동차극장, 코로나19 시대 비대면 화합 친목 장소 ‘최적’ 각광26일 유니세프함평군후원회 영화 단체 관람…회원간 교류 시간 가져
  • 최지우 기자 tm0153@dailysportshankook.com
  • 승인 2021.03.30 09:48
  • 댓글 0
함평자동차극장에서 유니세프함평군 후원회 회원들이 영화 관람을 하고 있다. 

[데일리스포츠한국 최지우 기자] 유니세프함평군후원회(회장 이재갑) 회원과 가족은 지난 26일 함평자동차극장에서 단체 영화 관람을 통해 회원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이번 단체관람은 계속되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5인 이상 모임 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화됨에 따라 회원과 가족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고 친목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재갑 회장은 “집합 금지가 지속되면서 회원 간 모임 등 교류의 시간을 장기간 갖지 못해 아쉬웠다”며 “자동차극장을 통해 비대면으로나마 화합과 친목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함평자동차극장은 단체관람(사회‧종교단체, 협회 등) 사전예매가 30대 이상일 경우, 단체가 원하는 영화를 사전 조율해 평일 시간대 관람할 수 있도록 관람 편의를 제공하고 있으며, 개장 52일만인 지난 20일에는 누적 관람대수 2천 대를 돌파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유니세프함평군후원회는 ‘어린이가 살기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인도주의적 사업에 동참하고자 지난 2008년 함평군과 협약을 체결하고, 지금까지 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와 함평군 인재육성기금 등에 총 1억 6천여만 원의 후원금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