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스포츠한국
HOME Life & Culture 방송·연예
박규엽, 디에이와이 손잡았다…이덕화와 '한솥밥'
  • 김지혜 기자 dshankook@daum.net
  • 승인 2021.02.22 10:36
  • 댓글 0

[데일리스포츠한국 김지혜 기자] 신인 배우 박규엽이 소속사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의 새 식구가 됐다.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는 22일 "최근 배우 박규엽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라고 밝히며, 박규엽의 첫 행보를 알렸다. 

박규엽은 지난 15일 첫 방송된 KBS2 새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 오하라(최여진 분)의 아역으로 등장해 임팩트 강한 눈도장을 찍었다. 박규엽은 과거 학창 시절 괴롭힘을 당했을 때 도움을 받았던 첫사랑 차선혁(경성환 분)과의 추억을 회상했고, 설렘을 떠오르게 했다. 

첫 출연부터 안정적인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한 박규엽이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와 만나 어떤 시너지를 뽐낼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박규엽은 지난 1월 성황리에 종영한 MBC '찬란한 내 인생'에 출연해, 똑 부러지면서도 따뜻함이 느껴지는 매력을 발산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 금융교육 웹드라마 '그렇게 어른이 된다'에서는 '신소혜' 역을 맡아 친근한 매력으로, 드라마의 내용을 쉽고 현실감 있게 그려냈다.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소속사 관계자는 "박규엽은 사랑스러운 이미지와 유니크한 매력이 강점인 배우"라며 "그가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박규엽이 둥지를 튼 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이덕화와 김일우, 김남희, 오주은, 이지현 등이 소속돼 있다.

<저작권자 © 데일리스포츠한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